::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독자 여려분께>

2011-05-28 21:07:39, Hit : 2763

작성자 : 참샘















정혜신+이명수의 
그림에세이 심리처방전 <홀가분> 출간 








매주 수요일마다 그림에세이를 발송한지 벌써 6년째, 
250편이 넘었습니다.
그동안 그림에세이를 책으로 묶어서 내면 좋겠다라는 
의견을 주신 분들이 적지 않았습니다. 
온라인으로도 볼 수 있고 어플로도 휴대할 수 있지만
책으로 보는 맛은 전혀 다르다, 라는 이유였습니다.

책으로 만들어 놓고 보니 그 말을 실감하겠습니다^^
그림에세이 105편을 엄선해 읽는 이에게 
치유의 처방전이 될 수 있도록 다시 매만졌습니다.

‘마음주치의 정혜신의 나를 응원하는 심리처방전
<홀가분>’ 이란 책입니다. 괄호 안의 부제는
‘정신과의사 정혜신과 심리기획자 이명수가 전하는 
나의 결대로 나의 호흡대로 살기 위한 치유공감’입니다. 
저는 그 부제가 훨씬 끌립니다.
개인적으로 좀 민망한 내용도 있지만, 
<이것으로 충분하다>는 제목의 그림에세이 생산 비밀이
담긴 서문이 이 책의 핵심이라고 생각하는 것도 그 때문입니다.

책을 읽는 이 모두에게 자신이 선물이 되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고 싶은 마음으로 만든 일종의 그림에세이
종합선물세트라고 할까요.

당연히,
누군가에게 <홀가분>을 선물하면 상대방도 그런 선물 같은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겠거니 철석같이 믿고 있습니다, 저는^^



그림에세이 심리처방전 <홀가분> 자세히보기  
 





 








 











본 메일의 수신거부를 원하시면 수신거부 버튼을 클릭해 주시기 바랍니다.
문의사항은 master@mindprism.co.kr 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75-2 마인드프리즘(주)
Copyright 2011, All rights reserved by Mindprism, E-mail. master@mindprism.co.kr




8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 '네입클로버' 
 참샘
2742 2009-07-29
87
  봄을 기다리는 마음<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743 2011-03-05
86
  미국의 황제 요슈아 노턴 1세 
 진우로
2749 2009-10-13
85
  진달래꽃(김소월) 사투리 버전<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753 2011-03-02
84
  나는 서있네 
 gkdhrhro
2755 2009-08-04
8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최민수도 아니면서> 
 참샘
2755 2010-01-27
82
  한국, 북한, 중국, 일보의 미인도 
 관리자
2762 2008-06-23
81
  낙산대불 -구체구로의 초대- 
 관리자
2762 2008-08-0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독자 여려분께> 
 참샘
2763 2011-05-28
79
  내장산 단풍 미리 보기 
 관리자
2764 2008-04-05
7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가을산' 
 조직국장
2765 2008-10-09
77
  샘표식품 박승복 회장(2008년 87세)님의 건강법 
 관리자
2766 2008-08-18
76
  Lou Dahua(樓大花)의 연꽃과 대나무 그림 
 관리자
2768 2008-11-27
7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새싺> 
 참샘
2768 2010-04-07
7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일백예순번째) '자기 가치감' 
 참샘
2772 2009-07-09
73
   삶의 智慧를주는 名言 모음 (박선주 변호사님께서 보내주셨습니다.) 
 관리자
2773 2009-01-02
7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빛의 속도' 
 참샘
2773 2009-11-25
71
   - 우리에게 가장 소중한 선물은 시간입니다. 
 진우로
2775 2009-05-19
70
  MBC다큐 / 개마고원을 가다 
 참샘
2778 2009-05-17
69
  우리가 살면서 잘 몰랐던 상식 
 참샘
2778 2009-12-29

[1].. 21 [22][23][24][2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