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 '네입클로버'

2009-07-29 16:27:45, Hit : 2742

작성자 : 참샘
















[2009.07.29-일백예순세번째]





  네잎클로버











오래 전, 빠릿빠릿한 스타일은 아니었던 한 젊은이가
사진을 공부하러 독일에 갔다가 자신에 관해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의 육성은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보다 더 생생하고
흥미롭습니다.

“서울에서는 그게 다 흠이었고 사내자식이 뭘 그리 꼼지락거리고
있느냐고 야단맞았는데 독일에서는 그 감수성이 내 장점이라고 하니...”

이런 경우 말 줄임표 뒤에 이어지는 뒷말의 유형은 크게 두 갈래입니다.
그래서 너무 혼란스러웠다거나, 그래서 너무 큰 힘이 되었다.
대한민국 최정상급 사진작가 중 한 명인 구본창의 젊은 시절 반응은
예상대로 ‘너무 큰 날개를 달았다’ 였습니다.
잘 달구어진 후라이팬처럼 평상시에 자기를 받아들일 준비가
충분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을 거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어떤 이는 자신이 좋아하는 지인들을,
‘나의 별스러움을 허물로 생각하지 않고 나만의 특별함으로 봐주는 사람’
이라고 표현합니다. 그런 사람들이 곁에 있다면 복받은 삶입니다.
스스로에 대해 그럴 수 있다면 자신이 원하는 만큼의 복을 지어내서
주위 사람들에게 나누어 줄 수도 있습니다.^^

일본에 있는 한 성적 소수자 단체의 이름에는 행운을 상징한다는
네잎클로버 단어가 들어 있습니다.
네잎클로버가 세잎 클로버에 비해 소수라는 이유로 홀대받지 않고
오히려 귀하게 대접받는 것처럼 자기들 또한 그러해야 한다는 거지요.
‘자기’를 잘 존중하고 인정할 줄 아는 그 당당하고 유쾌한 발상에
존경과 무한정의 지지를...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 '네입클로버' 
 참샘
2742 2009-07-29
87
  봄을 기다리는 마음<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743 2011-03-05
86
  미국의 황제 요슈아 노턴 1세 
 진우로
2749 2009-10-13
85
  진달래꽃(김소월) 사투리 버전<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753 2011-03-02
84
  나는 서있네 
 gkdhrhro
2755 2009-08-04
8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최민수도 아니면서> 
 참샘
2755 2010-01-27
82
  한국, 북한, 중국, 일보의 미인도 
 관리자
2762 2008-06-23
81
  낙산대불 -구체구로의 초대- 
 관리자
2762 2008-08-05
80
  내장산 단풍 미리 보기 
 관리자
2764 2008-04-05
7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독자 여려분께> 
 참샘
2764 2011-05-28
7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가을산' 
 조직국장
2765 2008-10-09
77
  샘표식품 박승복 회장(2008년 87세)님의 건강법 
 관리자
2766 2008-08-18
76
  Lou Dahua(樓大花)의 연꽃과 대나무 그림 
 관리자
2768 2008-11-27
7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새싺> 
 참샘
2768 2010-04-07
7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일백예순번째) '자기 가치감' 
 참샘
2772 2009-07-09
73
   삶의 智慧를주는 名言 모음 (박선주 변호사님께서 보내주셨습니다.) 
 관리자
2773 2009-01-02
7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빛의 속도' 
 참샘
2773 2009-11-25
71
   - 우리에게 가장 소중한 선물은 시간입니다. 
 진우로
2776 2009-05-19
70
  MBC다큐 / 개마고원을 가다 
 참샘
2778 2009-05-17
69
  우리가 살면서 잘 몰랐던 상식 
 참샘
2778 2009-12-29

[1].. 21 [22][23][24][2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