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밥상>

2010-10-20 21:04:00, Hit : 2637

작성자 : 참샘









좋아하는 음식의 종류들을 열거하기는 쉬워도 그중에서
딱 한 가지만 고르라면 선택이 쉽지 않게 됩니다.
이런저런 사소한^^ 갈등이 생기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잊을 수 없는 밥 한 그릇을 꼽아 달라는 질문에 대한 대답은
비교적 명확합니다. 잊을 수 없는 밥 한 그릇이란 화두 앞에서
5성급 호텔의 뷔페 음식을 떠올리거나 회장님과의 만찬 때
먹었던 갈비찜 따위를 거론하는 경우는 거의 없을 테니까요.

저는 개인적으로 그런 종류의 잊을 수 없는 밥 한 그릇 안에
치유적 힘의 원형이 담겨있다... 고 생각하는 쪽입니다.
실제로 밥이 가진 힘이 그러합니다.

놀라운 영도력의 비밀을 묻는 질문에 ‘많이 믹여야 돼’ 라고
설파하는 영화 속 동막골 촌장님의 그 유명한 핵심정리가
단지 물질적 풍요나 경제성장의 필요성을 의미하는 게
아니란 사실은, 적어도 치유의 영역에선 상식에 속합니다.
그때의 밥이란 물리적 의미의 밥을 넘어서는 것이니까요.

내 기억 저편에 웅크리고 있는 ‘어린 나’를 살뜰하게 배려하고
보듬어 주는 듯한 밥상을 마주하는 일은 그 자체로 치유입니다.
당연히 그런 치유적 밥상을 누군가에게 마련해 주는 모든 이는
치유자일 수밖에요.

그러므로 치유자가 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어떤 이가 진심으로 원하고 있을 따뜻한 밥 한 상 차려서
함께 수저를 나누는 일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그런게 치.유.적. 밥.상.이겠지요.






88
  상대방 앤드폰 꺼저있으면 
 참샘
2302 2010-08-25
87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모두가 다르다> 
 참샘
2362 2010-08-26
86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당신이.늘.옳다> 
 참샘
2503 2010-09-02
85
  남자가 여자보다 고급 제품이다. 
 참샘
2476 2010-09-04
8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다시 하면 되지요> 
 참샘
2641 2010-09-09
83
  [인권연대]내 눈에 흙이 들어가기 전에는...” 
 참샘
2966 2010-09-10
82
  재치 있는 이발사의 말솜씨 
 참샘
2354 2010-09-14
81
  억만장자 오나시스(1906~1975)의 후회 
 참샘
2526 2010-09-14
8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그리움> 
 참샘
2593 2010-09-15
79
  땅의 사람 농부 
 참샘
2537 2010-09-17
78
  생면부지 사람과 친분 나누기<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 
 참샘
2381 2010-09-20
77
  中國人의 哲學<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601 2010-09-23
7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지금 바쁘세요?> 
 참샘
2360 2010-09-29
75
  "남자의 자격" 합창단의 감동 <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823 2010-10-06
7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거품감별사> 
 운영자
2866 2010-10-07
73
  내 누이 ‘창녀들’을 감히 ‘검사들’한테 견줘?<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참샘
2563 2010-10-13
7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아랑곳없이> 
 참샘
2875 2010-10-1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밥상> 
 참샘
2637 2010-10-20
7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참샘
2474 2010-10-26
6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길동무들> 
 참샘
2393 2010-10-29

[1].. 21 [22][23][24][2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