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지금 바쁘세요?>

2010-09-29 13:43:06, Hit : 2374

작성자 : 참샘








오랜 연구결과,
특정 제품이나 서비스에 불만이 있는 고객의 96%는
불평 한번 토로하지 않은 채 즉각 거래를 중지한답니다.
침묵했으므로 데이터 상으로는 고객으로 남아 있을지 몰라도
이미 떠나간 배라는 거지요.
격렬하든 어쩌든 싸움이라도 할 때가 그나마 관계회복의 불씨가
남아 있는 것이라는 부부관계 전문가들의 조언은 그래서
타당해 보입니다.

자기 말이 유난히 많은 사람과의 관계에서도,
96% 침묵의 법칙은 그대로 적용됩니다. 어떤 이가 나와의 관계에서
일방통행식 대화를 반복할 경우 마음속에서 셔터를 내려 버리는 것은
당연한 수순입니다.
그런 까닭에 자기 말만 많은 사람은 배신을 잘 당하게 마련입니다.
실제로 그런 것이 아니라 본인이 그렇게 느끼는 것이지요.

배신이란 게 본래 내가 예상하지 못한 방향으로 사태가 전개돼서
생기는 현상의 하나인데 남의 생각에 제대로 귀 기울여 본 적 없으니
대개의 일들이 의외일 수밖에요.

어느 최고경영자는 농반진반으로 점심시간이나 회식 때 자기가
말이 많아지는 것은 독방살이의 설움 때문이라고 토로한 적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무슨 수를 써서라도 그런 구도를 바꿔야 합니다.
진단으로 그칠 일이 아닙니다. 그렇게 하지 못하면 결국엔 심리적
방화벽에 둘러싸여 섬처럼 고립될 수밖에 없으니까요.

자기 말만 하느라 바쁜 것만큼 어리석고 무능한 일이 또 있을라구요^^.





88
  상대방 앤드폰 꺼저있으면 
 참샘
2315 2010-08-25
87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모두가 다르다> 
 참샘
2372 2010-08-26
86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당신이.늘.옳다> 
 참샘
2511 2010-09-02
85
  남자가 여자보다 고급 제품이다. 
 참샘
2489 2010-09-04
8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다시 하면 되지요> 
 참샘
2655 2010-09-09
83
  [인권연대]내 눈에 흙이 들어가기 전에는...” 
 참샘
2980 2010-09-10
82
  재치 있는 이발사의 말솜씨 
 참샘
2366 2010-09-14
81
  억만장자 오나시스(1906~1975)의 후회 
 참샘
2533 2010-09-14
8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그리움> 
 참샘
2607 2010-09-15
79
  땅의 사람 농부 
 참샘
2552 2010-09-17
78
  생면부지 사람과 친분 나누기<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 
 참샘
2395 2010-09-20
77
  中國人의 哲學<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614 2010-09-2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지금 바쁘세요?> 
 참샘
2374 2010-09-29
75
  "남자의 자격" 합창단의 감동 <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832 2010-10-06
7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거품감별사> 
 운영자
2875 2010-10-07
73
  내 누이 ‘창녀들’을 감히 ‘검사들’한테 견줘?<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참샘
2572 2010-10-13
7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아랑곳없이> 
 참샘
2888 2010-10-15
7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밥상> 
 참샘
2650 2010-10-20
7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참샘
2488 2010-10-26
6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길동무들> 
 참샘
2403 2010-10-29

[1].. 21 [22][23][24][2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