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모두가 다르다>

2010-08-26 11:52:27, Hit : 2371

작성자 : 참샘








중년이 된 8남매가 제사 같은 모임에서 주고받는 부모님에 대한
농반진반의 기억은 흥미롭습니다. 장남인 ‘오빠의 엄마’와 다섯째
딸인 ‘내 엄마’가 다른 사람인 듯하고 늦둥이 막내동생의 아빠와
셋째 아들인 내가 기억하는 아버지는 전혀 다른 사람이라나요^^

한밤중에 컴컴한 광 한구석에서 식구들 몰래 장남에게만
닭백숙을 발라주던 오빠 기억 속의 엄마와 아침 밥상에서조차
차별받았던 다섯째 딸이 기억하는 엄마는 조금 다를 수밖에요.
자식들에게 유난히 엄격해서 스킨십조차 쉽지 않았던 아버지와
무엇이든 오냐 오냐 하며 품에서 놓지 않으셨던 늦둥이 막내가
기억하는 아빠 또한 전혀 다른 사람일 수밖에요.

똑같은 시점으로 63빌딩을 보고 있어도,
그곳 전망대에서 연인과 혹독한 이별을 경험했던 이와
수족관에서 아이스크림 먹던 어린 시절을 달콤하게
기억하는 이의 느낌은 전혀 다를 수밖에 없는 거겠지요.

외형적으론 똑같아 보여도
내가 보고, 내가 경험하고, 내가 기억하고 있는 것과
다른 사람의 그것이 다를 수 있다는 사실을,
머리가 아니라 몸으로 순하게 받아들일 수 있으면
‘사람스트레스’는 현저히 줄어들게 되어 있습니다.

제 직업적 경험에 의하면, 반드시 그렇드라구요^^





88
  상대방 앤드폰 꺼저있으면 
 참샘
2315 2010-08-25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모두가 다르다> 
 참샘
2371 2010-08-26
86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당신이.늘.옳다> 
 참샘
2511 2010-09-02
85
  남자가 여자보다 고급 제품이다. 
 참샘
2489 2010-09-04
8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다시 하면 되지요> 
 참샘
2655 2010-09-09
83
  [인권연대]내 눈에 흙이 들어가기 전에는...” 
 참샘
2980 2010-09-10
82
  재치 있는 이발사의 말솜씨 
 참샘
2366 2010-09-14
81
  억만장자 오나시스(1906~1975)의 후회 
 참샘
2533 2010-09-14
8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그리움> 
 참샘
2607 2010-09-15
79
  땅의 사람 농부 
 참샘
2552 2010-09-17
78
  생면부지 사람과 친분 나누기<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 
 참샘
2395 2010-09-20
77
  中國人의 哲學<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614 2010-09-23
7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지금 바쁘세요?> 
 참샘
2374 2010-09-29
75
  "남자의 자격" 합창단의 감동 <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832 2010-10-06
7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거품감별사> 
 운영자
2875 2010-10-07
73
  내 누이 ‘창녀들’을 감히 ‘검사들’한테 견줘?<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참샘
2572 2010-10-13
7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아랑곳없이> 
 참샘
2888 2010-10-15
7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밥상> 
 참샘
2650 2010-10-20
7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참샘
2488 2010-10-26
6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길동무들> 
 참샘
2403 2010-10-29

[1].. 21 [22][23][24][2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