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When You And I Were Young Maggie

2009-09-07 11:21:32, Hit : 2927

작성자 : 참샘





When You And I Were Young Maggie

 







  2009년 9월 01일 화요일, 오후 23시 27분 53초 +0900






     <ysichoi@hanmail.net>







     






   


















When You And I Were Young Maggie
















Music by  James Austin Butterfield (1837-1891)
Lyrics by  George Johnson (1839-1917)


"메기의 추억(When You And I Were Young Maggie)"
은 미국의 대표적인 민요의 하나로
캐나다의 시인 George Johnson 이 '단풍잎'이라는 시집을 통하여 발표한 시이며
죽은 부인 Maggie Clark(1841-1865)에 대한 추억을 그린 것이다. 조지 존슨은
나중에 미국의 존스홉킨스대학에서 철학박사 학위를 받고 토론토대학 교수로 재직했던 시인이다.
작곡자 제임스 버터필드는  영국에서 출생하여 19세에 미국으로 이주한 바이올리니스트이자 가수,
작곡가, ·지휘자로, 그의 작품 가운데 '메기의 추억'은 1866년에 발표되었는데 유일하게
이 작품만 알려져 있다고 한다.

조지존슨은 토론토대학을 졸업하고 교편을 잡게 되었는데, 제자 Maggie Clark와 약혼을 한다.
그들은 자주 메기의 집근처 개울가에서 데이트를 즐겼고, 둘은 1864년 10월 결혼해서 오하이오주의
클리브랜드로 이사를 하고 조지 존슨은 그곳 학교에서 근무를 하게 된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사랑하던 메기가 결혼한지 1년도 못되어 폐결핵으로 세상을 떠났으며, 메기를
잃고난 아픔을 벗어나기 위해서 메기와의 추억이 어려있는 클리브랜드를 떠나서 토론토로 돌아온다.
조지존슨은 사랑하는 메기에 대한 추억과 애상을 시로 써냈으며, 그는 미국 디트로이트에 사는
친구 James Austin Butterfield에게 이 아름답고도 슬픈 시에 알맞는 멜로디를
붙여 줄 것을 부탁하는데, 그 시를 버터필드가 곡을 붙인 것이다.
이 노래가 지금까지도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저미게 하는 "메기의 추억'이다.

"추억이 어린 경치를 바라보려고 오늘 나는 이 언덕에 올랐다 메기
개울과 낡은 물레방아 먼옛날 우리 둘이 얘기를 나누던 그곳에
가장 먼저 핀 대지향 풍겨온 그곳에 푸르른 나무는 언덕에서 사라졌지만
개울의 흐름과 물레방아도 그대와 내가 젊었을때 그대로구나"
이 시는 '단풍잎' 이라는 시집에 실려 있는 시.



 



















메기의 추억



I wandered today to the hill, Maggie
To watch the scene below
The creek and the rusty old mill, Maggie
Where we sat in the long, long ago.
The green grove is gone from the hill, Maggie
Where first the daisies sprung
The old rusty mill is still, Maggie
Since you and I were young.


A city so silent and lone, Maggie
Where the young and the gay and the best
In polished white mansion of stone, Maggie
Have each found a place of rest
Is built where the birds used to play, Maggie
And join in the songs that were sung
For we sang just as gay as they, Maggie
When you and I were young.

They say I am feeble with age, Maggie
My steps are less sprightly than then
My face is a well written page, Maggie
But time alone was the pen.
They say we are aged and grey, Maggie
As spray by the white breakers flung
But to me you're as fair as you were, Maggie
When you and I were young.

And now we are aged and grey, Maggie
The trials of life nearly done
Let us sing of the days that are gone, Maggie
When you and I were young.

'
'
Silver Threads Among the Gold
text by Eben E. Rexford, 1848-1916

Darlin', I am growin' older,  
Silver threads among the go-old
Shine upon my brow today-ay-ay,  
Life is fading fast away-ay

But, my darlin', you will be as you will be
Always young and fair to me
Yes, my darlin', you-ou will be-ee-ee
Always young and fair to me-ee

When your hair is silver whi-ite
And your cheeks' no longer bright
With the roses of the May-ay,  
I will kiss your lips and say-ay


Oh my darlin', you will be, you will be
Always young and fair to me...
Yes, my darlin', you-ou will be-ee-ee
Always young and fair to-oo me...




I wandered today To the hill, Maggie
To watch the scene below
The creek And the creaking old mill, Maggie
As we used to Long long ago!
The green grove is gone From the hill, Maggie
Where first the daisies sprung
The creaking old mill is still, Maggie
Since you and I were young !
Oh they say that I'm feeble with age, Maggie
My steps are much slower than then
My face is A well written page, Maggie
And time all along was the pen.

They say We have outlived our time, Maggie
As dated as songs That we've sung
But to me You're as fair As you were, Maggie
When you and I were young.

Repeat
When you and I were young.




사랑하는 메기, 난 오늘도 옛동산 아래의 모습을 보고싶어
언덕에 올라 거닐었다네
먼 그 옛날 우리가 같이 앉아 놀곤 했던
맑은 시냇가와 삐걱거리던 물방앗간은
지금도 변함없이 그대로 있다네 내 사랑 메기,
언덕에 있던 푸르른 숲은 사라지고 없다네
예쁜 데이지꽃이 처음으로 피어났던 바로 그 숲 말이지
내사랑 메기, 그대와 내가 어릴적 같이 놀았던
그 삐걱거리던 낡은 물방앗간은
지금도 변함없이 그대로 있다네 내 사랑 메기,
사람들은 말하지 이제 난 너무 나이가 들어 약해졌다고
내 걸음걸이도 예전보다 훨씬 더 느려졌지 내 사랑 메기,
바로 내 얼굴은 내가 살아온 인생을 말해주고 있고
그렇게 만든 것은 오랜 세월이라네

내 사랑 메기, 사람들은 말하지
우리가 너무 오래 살았다고 말이지
우리가 같이 즐겨 불렀던 옛 노래만큼이나
시대에 뒤떨어졌다고 말이야
하지만 내 사랑 메기, 내게 있어 그대는 그대와 내가 어렸을 때
그러했던거 처럼 여전히 아름다울뿐이라네

반복
그대와 내가 어렸을 때처럼 말이지



 



The violets were scenting the woods, Maggie
Their perfume was soft on the breeze
When I first said I loved only you, Maggie
And you said you loved only me
The chestnut bloomed green through the glades, Maggie
A robin sang loud from a tree
When I first said I loved only you, Maggie
And you said you loved only me

A golden row of daffodils shone, Maggie
And danced with the leaves on the lea
When I first said I loved only you, Maggie
And you said you loved only me
The birds in the trees sang a song, Maggie  
of happier days  yet to be
When I first said I loved only you, Maggie
And you said you loved only me

I promised that I'd come again, Maggie
And happy forever we'd be
When I first said I loved only you, Maggie
And you said you loved only me
But the ocean proved wider than miles, Maggie
A distance our hearts could not foresee
When I first said I loved only you, Maggie
And you said you loved only me

Our dreams..they never came true, Maggie
Our fond hopes were  never meant to be
When I first said I loved only you, Maggie
And you said you loved only me











제비꽃 내음이 숲속에서 풍겨오고
그 향기가 산들바람에 실려 부드럽게 다가왔어요, 메기여
당신만을 사랑한다고 처음 고백했을 때, 메기
당신도 나만을 사랑한다고 말했지요
숲 속의 빈 터에서 밤꽃이 푸르게 피어나고
나무에서 개똥지빠귀새가 크게 노래 불렀어요
당신만을 사랑한다고 처음 고백했을 때, 메기
당신도 나만을 사랑한다고 말했지요

늘어선 황금빛 수선화가 환하게 빛나고
초원 위에선 나뭇잎들이 춤추고 있었지요
당신만을 사랑한다고 처음 고백했을 때, 메기
당신도 나만을 사랑한다고 말했지요
다가올 더 행복한 나날들을 위해
나무 위에서 새들이 노래를 부르고 있었죠
당신만을 사랑한다고 처음 고백했을 때, 메기
당신도 나만을 사랑한다고 말했지요

내가 다시 돌아와서 우리 둘이 영원토록
행복하게 살겠다고 약속했었지요.메기
당신만을 사랑한다고 처음 고백했을 때, 메기
당신도 나만을 사랑한다고 말했지요
하지만 바다는 생각보다 훨씬 넓었기에
우리 마음의 간격은 예측할 수가 없었어요

당신만을 사랑한다고 처음 고백했을 때, 메기
당신도 나만을 사랑한다고 말했지요
우리의 꿈들은 결코 실현될수 없었고
우리가 바라던 희망들도 결코 이루어지지 못했어요
당신만을 사랑한다고 처음 고백했을 때, 메기
당신도 나만을 사랑한다고 말했지요






 
옛날에 금잔디 동산에 메기 같이 않아서 놀던 곳
물레방아 소리 들린다 메기야  희미한 옛 생각
동산수풀 없어지고 장미화는 피어 만발하였다.
물레방아 소리 그쳤다 메기 내사랑하는 메기야

옛날에 금잔디 동산에 메기 같이 않아서 놀던곳
물레방아 소리 들린다 메기야 희미한 옛 생각
지금 우리는 늙어지고 메기머린 백발이 다 되었네
옛날의 노래를 부르자 메기 내사랑하는 메기야

























Stuart Burrows









468
  Beautiful Girl / Jose Mari Chan 
 관리자
2518 2008-07-04
467
  CNN가 선정 자연의 불가사의 
 관리자
2694 2008-08-06
466
  Lou Dahua(樓大花)의 연꽃과 대나무 그림 
 관리자
2711 2008-11-27
465
  MBC다큐 / 개마고원을 가다 
 참샘
2691 2009-05-17
464
  NASA선정 '아름다운 지구 사진' 
 관리자
2176 2008-04-26
463
  palagonia의 웅장한 풍경   1
 관리자
2532 2008-04-11
462
  Patti Page 노래모음 <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986 2011-08-14
461
  UN 에서 선정한 최고의 아동 시 
 참샘
2555 2009-06-07
  When You And I Were Young Maggie 
 참샘
2927 2009-09-07
459
  [100년 편지.6] 존경하는 주기철 목사님께 -이근복 - 
 참샘
2735 2010-04-21
458
  [100년 편지.8] 백범 김구 선생님께-이영후 비슷한제목검색 
 참샘
2742 2010-04-25
457
  [가요무대] "저 강은 알고 있다" 
 관리자
2550 2009-01-25
456
  [강추]독도에 대한 명연설 
 정암(靜巖)
2089 2008-05-06
455
  [관심]수도권 보궐선거 소식(부평 을) 
 정암(靜巖)
2346 2009-04-03
454
  [관심]최대쟁점 수도권 보궐선거-인천 부평 
 정암(靜巖)
2547 2009-03-21
453
  [김수복] 하수구청소원의 일상과 심정 
 참샘
2295 2012-03-19
452
  [김수복]사해동포애가 참사랑 
 참샘
2108 2011-09-28
451
  [김수복]자기 양심을 속이지 않는 지식인은 소중하다 
 참샘
2010 2012-03-18
450
    [나의의견]공군 화악산 부대의 신세대 장병들(12/31) 
 아리랑
3958 2006-01-01
449
  [등산 벙개]도봉산(사패능선)갑니다!~~(5월17일 토요일)   3
 박인숙
2391 2008-05-15

[1] 2 [3][4][5][6][7][8][9][10]..[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