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꽃눈에 잠시 눈을 맞추고

2008-04-22 10:30:50, Hit : 2163

작성자 : 관리자



꽃눈에 잠시 눈을 맞추고












      꽃눈에 잠시 눈을 맞추고


      한가함이란
      결국 내 안에서 찾아야 한다.

      삶의 여유 또한 마찬가지다.
      저절로, 누가, 쥐어주는 것이 아니다.

      지금 내게 주어진 조건 속에서,
      그 속에서,
      바로 내 안에서

      - 박남준 글, ‘밤비에 떨어진 꽃잎을 띄우니’ 중에서













      세상 모든 사람이
      한 며칠 완전히 일에서 해방된다고 해서
      세상 모든 사람이 다 여유로워지는 것은 아닙니다.

      여유는
      그러한 조건으로부터 얻어지는 것이 아니라,
      여유를 찾으려는 마음자세로부터
      느껴지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어떤 사람은 먼 곳으로 여행을 떠나서도
      마음이 쉬지 못하고,

      어떤 사람은
      늘 하던 일을 하면서도 짬짬이 여유를 누립니다.

      하늘을 한 번 보는 것,
      나뭇가지에 돋는 꽃눈에 잠시 눈을 맞추는 것,
      좋은 사람과 함께 차 한 잔을 나누는 것.

      여유를 누리는 데
      반드시 많은 돈과 많은 시간이 필요하진 않습니다.

      망중한(忙中閑)이란 말 그대로
      여유란 일상의 바깥 어느 먼 곳에 있기 보다는
      일상의 분주한 시간과 시간 사이에,
      마음 속에 더 많이 존재하는 까닭입니다.

      이 시간이후 여유로운 삶을 바라며
      사랑하는 이들과 함께하는 주말여유를 기원하는 산나루




      ♬배경음악:Jeux Des Scenes / Pierre Porte♬
















      멋있는 여유를 갖는 아름다운 당신이 되어보세요

* 조직국장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8-04-23 11:21)




468
  사자와 여인의 사랑 
 관리자
2268 2008-04-11
467
  오 내사랑 목련화여!   2
 관리자
2413 2008-04-13
466
  보물 순례(1)   1
 관리자
2097 2008-04-13
465
  통일 아리랑의 노래를 부르면서   3
 불암산호랑이
2277 2008-04-14
464
  한국전쟁(1) 
 관리자
2159 2008-04-15
463
  전장일기: 지리산아 잘 있거라   1
 불암산호랑이
2164 2008-04-19
462
  다시보는 중국의 아름다운 폭포 
 관리자
2198 2008-04-19
461
  우리나라 보물 순례(2) 
 관리자
2445 2008-04-19
460
  멋진 석양   1
 관리자
2157 2008-04-19
459
  담양 산성   1
 관리자
2116 2008-04-20
458
  세계적 보도 사진/1055~2006   1
 관리자
1996 2008-04-20
457
  그린랜드 관광 
 관리자
2365 2008-04-22
456
  혼자만 알고 있기에는 아까운 생활 정보 
 관리자
2416 2008-04-22
  꽃눈에 잠시 눈을 맞추고 
 관리자
2163 2008-04-22
454
  다시보는 세계 최고 수석   2
 관리자
2534 2008-04-23
453
  이외교 정책 쇠고기 다 열면되고 ~ 아프칸 보내면 되고~ 
 관리자
2126 2008-04-24
452
  입을 여는 나무들<도종환이 보내는 시인의 엽서> 
 관리자
2327 2008-04-25
451
  NASA선정 '아름다운 지구 사진' 
 관리자
2177 2008-04-26
450
  미국에 최추봉선생님께,,드리는 커피 입니다   2
 박인숙
2197 2008-04-26
449
  세상에 이런 일이. 
 관리자
2225 2008-04-27

[1] 2 [3][4][5][6][7][8][9][10]..[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