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서튼의 법칙>

2011-03-02 12:52:29, Hit : 2603

작성자 : 참샘









 아마도 서부개척 시대쯤.
서튼이라는 이름의 전설적인 은행강도가 있었다고 가정합니다.
신출귀몰의 솜씨로 수많은 은행을 털다 결국 붙잡혔을 때
기자들이 물었습니다.
“왜 그렇게 은행을 털었나요?”
어처구니없다는 듯한 서튼의 대꾸는 간단합니다.
“그곳에 돈이 있으니까”

정신분석의 현장에서 ‘서튼의 법칙’이란 용어를 사용할 때가 있습니다.
정신분석에서는 왜 그렇게 집요할 정도로 어린 시절의 기억을
중시하는가? 와 같은 의문에 답할 때입니다.

서튼식으로 말해 보자면, 어린 시절의 기억 속에 ‘나’를 찾기 위한
무진장한 단서들이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어린 시절의 첫 기억 속에는 현재 나의 행동패턴을 설명하는
가장 강력한 심리코드가 숨어 있습니다.
진짜 나(眞我)를 직면하게 하는 심리적 비밀금고 같은 것입니다.

그러므로 ‘어린 나’를 대면하고 보듬는 일은 단순히
과거의 추억을 회고하는 식의 복고와는 완전히 다릅니다.
‘어린 나’는 어느 다급한 피난길에 미처 챙기지 못하고
떠나온, 그래서 (의식하지 못했을 수도 있지만) 한시도
잊지 못하고 살아온 그런 동생 같은 존재입니다.

부두에 혼자 서서 울지도 못한 채 물끄러미,
배 타고 떠나는 나를 바라보던 그 눈망울과 작은 몸을
이제라도 내가 꼬옥 껴안고 다독거리는 일보다
더 중요하고 다급한 일은 무엇인지요.

그 ‘어린 나’와 어떤 식으로든 대면하지 않고 혼자만
앞으로, 앞으로...나아가며 잘 살 수 있는 방법은,
제가 알기엔 이 세상 어디에도 없습니다.






468
  100년간의 악연? 너무 절묘한 우연? 인연? 
 참샘
2758 2011-05-18
46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내 마음에 주단을 깔고 > 
 참샘
2459 2011-05-12
466
  졍혜신의 그림에세이 <알고는 있으라구> 
 참샘
1991 2011-04-17
46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현재진행형> 
 참샘
2046 2011-04-07
46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마인드프리즘> 
 참샘
2029 2011-04-04
463
  즐겁게 연주하는 지고이네루 바이젠 
 참샘
2719 2010-07-17
462
  어떻게 촬영했을까요? <엄마곰 아기곰> 
 참샘
2856 2010-07-10
46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엄마성의 배려> 
 참샘
2062 2011-03-24
46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슬픔에 대한 예의> 
 참샘
2027 2011-03-16
45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내가 행복하려면> 
 참샘
2605 2011-03-10
458
  봄을 기다리는 마음<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098 2011-03-05
457
  사울 산토스 디아즈 의 걸작 사진 모음(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299 2011-03-0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서튼의 법칙> 
 참샘
2603 2011-03-02
455
  진달래꽃(김소월) 사투리 버전<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689 2011-03-02
45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만만하지 않다> 
 참샘
2238 2011-02-25
45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명사수> 
 참샘
2742 2011-02-18
452
  다리 밑에서 주워왔다는 말의 유래 
 참샘
2519 2011-02-15
451
  이브몽땅의 "枯葉' 가을 영상 <양재혁박사님 보내옴> 
 참샘
2608 2011-02-10
45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착한 의심> 
 참샘
2058 2011-02-09
449
  감탄과 경이의 예술(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362 2011-02-07

[1] 2 [3][4][5][6][7][8][9][10]..[2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