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명사수>

2011-02-18 09:08:33, Hit : 2779

작성자 : 참샘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때 사격부문에서 가장 강력한 금메달
후보였던 한 선수는 결승에서 0점으로 탈락하고 말았습니다.
이유는 어이없게도 옆 사람의 표적지에 대고 ‘정확하게’ 총을
쏘았기 때문입니다.

살다 보면,
애초에 조준 자체가 잘못된 상태에서 사격솜씨만 세계 최고
수준인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정작 총을 쏘는 본인은 잘못된
표적지에 사격하고 있다는 사실도 의식하지 못한 채로요.

누군가를 사랑하거나 어떤 일에 전력투구하는 과정에서
애초에 조준 자체가 잘못된 것은 아닌지를 수시로 점검하는
일은 그래서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아무리 정교한 시스템과 실력이 동원되는 그래서 개인적으로
뿌듯한 성취감을 주는 일이라 해도 결국 그것이 사람의 생명을
끊어내는 살상무기를 만드는 일이라면 제작과정에서 멈칫하고
회의(懷疑)해야 옳습니다.

잘못된 표적지에는 아무리 정확하게 총을 쏴도 소용이 없습니다.
최고 수준의 사격솜씨를 보유하기 위해 그동안 내가 헌신했던
그 불처럼 치열했던 시간들마저 모두 물거품이 되고 맙니다.

가끔 멈춰 서서 내가 어떤 종류의 명사수(名射手)인지를
곰곰이 따지다 보면 가슴이 서늘해지는 때가 더 많습니다,
아직도 저는요^^;;





468
  100년간의 악연? 너무 절묘한 우연? 인연? 
 참샘
2797 2011-05-18
46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내 마음에 주단을 깔고 > 
 참샘
2492 2011-05-12
466
  졍혜신의 그림에세이 <알고는 있으라구> 
 참샘
2023 2011-04-17
46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현재진행형> 
 참샘
2081 2011-04-07
46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마인드프리즘> 
 참샘
2058 2011-04-04
463
  즐겁게 연주하는 지고이네루 바이젠 
 참샘
2748 2010-07-17
462
  어떻게 촬영했을까요? <엄마곰 아기곰> 
 참샘
2886 2010-07-10
46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엄마성의 배려> 
 참샘
2094 2011-03-24
46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슬픔에 대한 예의> 
 참샘
2057 2011-03-16
45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내가 행복하려면> 
 참샘
2633 2011-03-10
458
  봄을 기다리는 마음<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714 2011-03-05
457
  사울 산토스 디아즈 의 걸작 사진 모음(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321 2011-03-04
45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서튼의 법칙> 
 참샘
2638 2011-03-02
455
  진달래꽃(김소월) 사투리 버전<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714 2011-03-02
45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만만하지 않다> 
 참샘
2265 2011-02-2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명사수> 
 참샘
2779 2011-02-18
452
  다리 밑에서 주워왔다는 말의 유래 
 참샘
2541 2011-02-15
451
  이브몽땅의 "枯葉' 가을 영상 <양재혁박사님 보내옴> 
 참샘
2629 2011-02-10
45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착한 의심> 
 참샘
2090 2011-02-09
449
  감탄과 경이의 예술(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382 2011-02-07

[1] 2 [3][4][5][6][7][8][9][10]..[2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