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트랙이 다르다>

2010-03-24 17:54:13, Hit : 2533

작성자 : 참샘












[2010.03.24-일백아흔일곱번째]





  트랙이 다르다











50대 엄마가,
20대 딸과 목욕탕에 갔다가 콘돔을 쌓아놓고 무료로 나눠주는
판촉 행사를 목격했습니다.
그곳에서 4,50대 주부들이 콘돔 챙기는 걸 본 20대 딸이
의아한 듯 엄마에게 물었답니다.
저 아줌마들은 쓸 일도 없을 텐데 저걸 왜 저렇게 가져가, 엄마.

또래에 비해 남편과의 스킨십이 왕성한 편이었던 그녀는
당황하기도 했지만 자신도 딸에게 그런 무성(無性)의 존재로
보일 거라는 생각에 충격을 받았다네요.
그 순간 20대 딸이 엄마의 복잡한 속내를 짐작하는 일은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그때의 나이차란 전혀 다른 두 개의 트랙에서
각자 내달리는 허들 경기장과 같으니까요.

[SS501]이라는 아이돌 그룹의 이름을 ‘더블에스 오공일’이
아니라 ‘에스에스 오공일’로 호칭했다고 해서 감각 떨어지고
아이들과 소통 안 되는 부모인 것처럼 주눅들 이유,
조금도 없습니다.
그들이 부모 세대를 설레게 했던 [사랑과 평화]라는 당대의
밴드를 알 수 없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노는 물이 다른 것처럼 시간의 트랙이 다를 뿐입니다.

최근 개봉한 한 영화에서,
30대 여성에게 은근 위축된 50대의 여주인공 메릴스트립에게
예비 남친이 건네는 진심어린 경탄은 환상적입니다.
당신의 매력 중 하나가 나.이.예.요.

저도 그런 사람 몇 명... 알고 있습니다.^^





288
  세계 7대 불가사의 중 '패트라' 
 관리자
2541 2008-10-27
287
   희망 메세지 
 진우로
2539 2009-04-17
286
  복을 지니고 사는 방법들 ☆ 
 참샘
2538 2009-10-03
285
  중국은 이러한 나라다 
 운영자
2538 2009-04-22
284
  이집트 관광   1
 관리자
2538 2008-08-29
28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권위적 대상' 
 참샘
2537 2009-10-04
282
  내 누이 ‘창녀들’을 감히 ‘검사들’한테 견줘?<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참샘
2536 2010-10-13
28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엄마처럼' 
 운영자
2534 2009-06-2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트랙이 다르다> 
 참샘
2533 2010-03-24
27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새 대가리> 
 참샘
2531 2010-02-10
27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알고도 속는 이유> 
 참샘
2529 2010-04-14
277
  [유머] 특색있는 여러나라의 화장실 표기 
 관리자
2529 2009-02-02
276
  베르디 오페라곡 2 
 관리자
2524 2008-09-13
275
  베르디의 오페라곡(1) 
 관리자
2523 2008-09-13
274
  일본인이 숭배하는 안중근 의사의 기록물 
 관리자
2521 2008-08-18
27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이런 희망> 
 참샘
2520 2010-06-03
27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낚시의 손맛- 
 참샘
2519 2010-02-24
271
  酒道 / 君子의 酒酌文化 
 관리자
2517 2008-08-17
270
  아름답게피운 꽃분재 
 관리자
2516 2009-01-20
26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벼락처럼 끝난다> 
 참샘
2515 2011-07-06

[1].. 11 [12][13][14][15][16][17][18][19][20]..[2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