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엄마처럼'

2009-06-25 00:03:12, Hit : 2553

작성자 : 운영자












[2009.06.24- 일백쉰여덟번째]





  엄마처럼











대부분의 딸들에게 ‘나는 엄마처럼 살지 않을 거야’ 라는 되뇌임은
일종의 관용구에 가깝습니다. 반면에 ‘엄마처럼 살겠다’고 유쾌하게
말하는 딸들을 만나는 일은 로또 당첨만큼이나 어렵습니다.

이 땅 모든 엄마들의 삶이 딸에게 하나의 전범(典範)이 되지 못할 만큼
모자란 때문이 아니란 사실은 너도 알고 나도 알고 하늘도 압니다.
엄마라는 여성에게 강요되는 부당한 희생과 억압을 현장 목격하면서
성장했으니 딸들 처지에서는 그럴 수밖에요.
게다가 성인이 된 자신 또한 다시 그 굴레에서 완전히 자유롭지 않다는
사실을 깨닫는 순간 ‘엄마처럼 살지 않겠다’는 딸들의 다짐은
현실성을 획득합니다.

하지만 조금 다른 관점에서 저는 엄마처럼 살지 않겠다는 딸들의
한숨 소리를 들으면서 새삼 자기 존중감의 중요성을 깨닫습니다.
피치 못할 상황적 이유가 있긴 했지만,
엄마의 헌신이나 배려에 엄마 자신을 귀히 여기고 보호하려는
자기 존엄성이 스며 있었다면 엄마를 사랑하면서도 엄마처럼
살지 않겠다는 딸들의 한탄은 애초에 존재하지 않았겠지요.

스스로 자신을 귀히 여기고 존중하지 않으면서 남에게 그것을
요구할 수는 없는 노릇입니다.

딸들에게 ‘엄마처럼 살고 싶다’는 역할 모델이 되는 엄마가 있다면
최소한의 자기 존중감은 확보된 개별적 인간일 것이라고 추측할 수
있는 것처럼 자기 존중감은, 사람을 지탱하게 하는 최소한의 조건이다,
저는 그렇게 믿고 있습니다.





288
  세계 각국의 화폐 최고액권 비교 
 참샘
2635 2009-06-30
287
  ★*** 그리운 친구여 ***★ 
 참샘
2599 2009-06-2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엄마처럼' 
 운영자
2553 2009-06-25
28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삽질' 
 운영자
2482 2009-06-17
284
  추억의 뱀장수 
 참샘
2442 2009-06-12
283
  배틀 인 시애틀 (Battle in Seattle, 2007)   3
 광개토대제
3140 2009-02-22
28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내 이름 부르기' 
 운영자
2655 2009-06-11
281
  프로 작가들이 편집한 황산의 유명 명소들   1
 참샘
2521 2009-06-09
280
  UN 에서 선정한 최고의 아동 시 
 참샘
2639 2009-06-07
27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미쳐 몰랐을 뿐' 
 참샘
2536 2009-06-03
27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잠재력' 
 참샘
2663 2009-05-21
277
   - 우리에게 가장 소중한 선물은 시간입니다. 
 진우로
2763 2009-05-19
276
  20대의 첫경험 
 진우로
2599 2009-05-19
275
  조폭들의수다 
 진우로
2380 2009-05-19
274
  MBC다큐 / 개마고원을 가다 
 참샘
2767 2009-05-17
273
  세계의 아름다움 
 참샘
2474 2009-05-16
272
   아내의 마지막 부탁 "사랑해" 이 말을 못했습니다. 
 참샘
2870 2009-05-13
271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영수증 
 참샘
2597 2009-05-12
270
  ♡♬ 내가 본 그림 ♡[♡내 어머니, 아버지 !!!♡]~~02 
 참샘
2641 2009-05-10
269
  성공 철학 
 참샘
2642 2009-05-01

[1].. 11 [12][13][14][15][16][17][18][19][20]..[2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