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생면부지 사람과 친분 나누기<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

2010-09-20 20:01:16, Hit : 2288

작성자 : 참샘

인생이 별거 아닌 것 같다.


부부, 자녀, 친척, 친구, 아는 사람 몇 명과


관계를 맺고 떠나는 게 인생인 것 같다.


사람은 일생 살면서 정말 속 터놓고 사귀는 벗이 몇 없다.


공간과 시간의 제약 때문일 것이다.


그것이 정신과 마음에 더해서 몸으로 만들어진 사람의 한계다.


기자, 학자, 소설가 등 글쟁이들은 그나마


그런 시공의 제약을 뛰어넘어 많은 사람과 소통을 한다.


그러나 이 시대에는 인터넷이라는 게 생겨서


누구든지 다른 사람과 서로 마음과 생각을 전할 수 있다.


만나지 않고도, 얼굴을 보지 않고도, 진심이 통할 수 있다.


따라서 전자편지 보낼 때, 채팅할 때, 댓글 달 때,


트위터나 이메일 대화를 할 때,


관심과 따뜻한 마음을 실어서 보내고 나누면


짧은 인생살이 보람을 거두는 데 보탬이 되리라는 생각이 든다. 


           -------------------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광장조례 공포 거부는 오만의 발로>


서울광장조례개정운동 : 2010/09/19 12:48


권한에 따라 서울시의장은 조례안 공포해야


서울시는 소송 포기하고 조례시행 준비해야




오늘(19일) 서울시는 지난 10일 서울시의회에서 재의결된 ‘서울광장사용 및 관리에 관한 조례 개정안’을 공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조례안은 지난달 13일 114명의 서울시의원 중 2/3가 넘는 78명의 찬성으로 통과되었지만


오세훈 시장은 이를 거부하고 재의를 요구했고, 지난 10일 서울시의원 80명의 찬성으로 재의결되었다. 오시장의 서울광장조례개정안 공포 거부는 서울광장 개방을 요구하는 시민의 요구를 거부하는 것이자 서울시 의회를 무시하는


오만의 발로가 아닐 수 없다. 서울시의장은 권한에 따라 서울광장조례개정안을 공포하고 시행에 들어가야 할 것이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서울시 관계자는 “시 입장에서는 조례안을 받아들일 수 없어 공포하지 않기로 했다. 이달 말까지   조례에 대한 소송을 낼 것인지 결정하겠다”고 했다고 한다.


지난 지방선거 직후 오 시장은 개정조례안이 통과될 경우 시민들의 판단에 맡기겠다고 발언한 바 있다. 그러나 정작 서울광장조례개정안이 통과되자 자신의 발언을 뒤집고


거부권을 행사해 재의을 요구하고, 재의결되자 소송도 불사하겠다는 것은 시민들의 주체적이고 자유로운


광장사용과 판단의 기회 자체를 빼앗겠다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서울시의회에 더 이상 밀리지 않겠다는


정략적 판단으로 추석을 맞아 오 시장이 서울시민들에게 주는 선물치고는 씁쓸한 선물이 아닐 수 없다.




이번에 통과된 조례안은 서울시의회와 정부가 시민들에게 열려있어야 할 광장을 자의적· 편파적으로 운영하고


관제광장으로 활용하는 것에 반대한 10만 서울시민들이 직접 발의한 지난 해 주민발의안을 기본골자로 하여,


광장을 신고제로 운영하고 서울시와 시장의 권한을


제한할 수 있도록 서울시의회와 광장운영시민위원회의


권한을 강화시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미 서울시민들은 대다수가 한나라당 의원이었던 지난 서울시의회가 주민발의 조례안을 폐기시키자 지방선거를 통해 의회의 구성을


바꾼 바 있다. 오 시장의 조례안 공포 거부는 8대


서울시의회의 첫 번째 조례를 거부한 것으로 의회와 대화와 타협이 아니라 갈등과 분쟁의 길로 나서겠다고 선언한 것과


다를 바 없다.




오 시장은 서울시의회와 서울시민들이 광장을 서울시나 정부가 아닌 시민이 주체적이고 자유롭게 사용하고자 하는 의지를


거듭 보여준 것에 대해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오 시장은    통과된 조례안에 대한 무효소송으로 시의회와 시민을 대상으로 법적분쟁에 들어가는 무리수를 두지 않기를 권한다. 오 시장과 서울시가 할 일은 바뀐 조례의 시행을 위한 행정적 준비를 하는 것이다. 또한 서울시의장은 권한에 따라 조례개정안을 공포하고 서울시에 조례개정안 시행을 준비하도록 요구해야 할 것이다. 이미 재의까지 이뤄진 상황으로 다시 법원에 제소하여 소모적 논쟁을 이어 갈 것이 아니라 개정된 조례안을 시행하고 그 경과를 지켜볼 때이다.




 



















  만주바람꽃 / 희망이란

  yuyu

  















첨부화일1 :
manbara001.jpg (115087 Bytes)

첨부화일2 :
manbara002.jpg (102047 Bytes)

첨부화일3 :
manbara005.jpg (157258 Bytes)














희망이란 
본래 있다고도 할 수 없고
없다고도 할 수 없다
그것은 마치 땅 위의 길과 같다
본래 땅 위에는 길이 없었다
걸어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그것이 곧 길이 되는 것이다
  - 노신(魯迅)의 '고향' 중에서

(순천 황전에서 2010.03/08)


만주바람꽃 :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
산지에서 자란다. 높이 약 20cm이다. 보리알 같은 덩이뿌리가 달린 땅속줄기 끝에서부터 잎과 줄기가 나온다.
뿌리에 달린 잎은 밑부분이 흰색 막질(膜質:얇은 종이처럼 반투명한 것)이고 넓어지며, 원줄기 밑에는 비늘
같은 조각과 흰 털이 조금 난다.

줄기에 달린 잎은 2∼3개이고 짧은 잎자루 끝에서 3장의 작은잎이 나며 작은잎은 다시 3장씩 1∼2회 갈라진다.
마지막갈래조각은 끝이 둔하고 가장자리가 밋밋하며 털이 약간 나고 뒷면이 흰빛이다. 턱잎은 막질이며 달걀
모양이다.

꽃은 4∼5월에 흰색이나 노란색으로 피고 긴 꽃자루가 있으며 줄기 윗부분 잎겨드랑이에 1송이씩 달린다. 꽃 지
름은 약 1.5cm이다. 꽃받침은 긴 달걀 모양이고 5장이며 길이 약 7mm이다. 수술은 30여 개, 암술은 2개이다.
열매는 삭과로서 2개씩 달리고 6월에 익는다. 부리와 열매자루의 길이는 각각 2mm 정도이다. 한국, 중국 동북
부, 우수리강 등지에 분포한다. (encyber.com)



김수복 올림


도서출판 「일과놀이」는 모든 사람이 서로 아끼고 섬기면서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을 꿈꿉니다.





308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가는 인생 
 관리자
2162 2008-06-20
307
  사기결혼 
 진우로
2154 2009-04-06
306
  사랑은 흐르는 물에도 뿌리를 내립니다 
 관리자
2267 2009-01-11
305
  사랑의 마음으로 
 관리자
2326 2008-09-06
304
  사울 산토스 디아즈 의 걸작 사진 모음(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268 2011-03-04
303
  사자와 여인의 사랑 
 관리자
2264 2008-04-11
302
  사찰 순례 
 관리자
1938 2008-05-09
301
  사찰 추녀 끝 풍경에 물고기를 매단 이유 
 참샘
2408 2010-07-27
300
  삼월 삼짇날-3월29일 
 정암(靜巖)
2378 2009-03-27
299
  상대방 앤드폰 꺼저있으면 
 참샘
2216 2010-08-25
298
  새로 나온 건배사 / 남존여비 (男尊女卑) <조남혁 회원님 보내옴> 
 참샘
2413 2009-10-09
297
  샘표식품 박승복 회장(2008년 87세)님의 건강법 
 관리자
2689 2008-08-18
  생면부지 사람과 친분 나누기<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 
 참샘
2288 2010-09-20
295
  서산대사께서 입적하기 직전 읊은 해탈詩중에서 
 관리자
2010 2008-05-26
294
  서울 종로구 평군기자로 남고자 합니다.   1
 안중근
3179 2005-12-28
293
  서울시교육감 선거 불참   2
 청로
2272 2008-07-16
292
  서울의 4대문과 4소문 
 참샘
2952 2010-02-12
291
  서울의 남산공원 
 참샘
2382 2010-03-28
290
  성공 철학 
 참샘
2564 2009-05-01
289
  성공적인 삶을 위한 꼭 알아야 할 10가지 충고들 
 관리자
1907 2008-05-20

[1][2][3][4][5][6][7][8][9] 10 ..[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