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상대방 앤드폰 꺼저있으면

2010-08-25 08:53:09, Hit : 2216

작성자 : 참샘



바로 끊으세요
.
 




상대방 핸드폰이 


꺼져 있는 걸 모르고 전화를 걸면
이런 멘트가 나옵니다.

"고객의 전원이 꺼져 있습니다.


음성사서함으로 연결시 통화료가 부과됩니다."

사실 이 말이 나올 땐


요금이 안 올라가고
음성사서함을 이용할 때만


요금이 올라가는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공중전화로 시험을 해보았더니
"고객의 전원이 꺼져 있습니다. 음성..."
하는 순간에 공중전화가 돈을 먹어 버렸습니다.

음성메세지를 사용한 것도 아니고


"고객의 전원이 꺼져있습니다" 이 말이 끝나면
바로 돈을 삼키는 공중전화...
'음성' ''자만 나오면 바로 돈을 먹습니다.

왜 그런가 해서 전화국에 알아 보니
SK, KTF 등등 모든 핸드폰 업체들이
"고객의 전원이 꺼져 있습니다"


이 말까지만 무료서비스가 되게 하고,
그 다음 멘트부터는 무조건 요금이 부과되게


해 놓았다고 합니다.



그러니까


"음성사서함으로 연결시 통화료가 부과됩니다"


'' 자만 나와도 통화료가 부과된다는 얘기죠.



음성 사서함에 들어가 음성을 남겨야


통화료가 부과되는 줄 알고 있었는데....

모든 사람들이 이 사실을 알고 있을까요??
아마 모르는 분들이 태반일 것입니다.



이렇게 갈취한 돈만 해도


년간 수천억은 된다고 생각합니다.

"고객의 전원이 꺼져 있어 연결이 안됩니다" 다음에
"이후로 요금이 무조건 부과됩니다"라는


멘트를 더 넣으면 고객이 알고 전화를 끊을텐데......
'음성' 자만 나와도 먹어버리는 전화!


나쁜 전화...  


 


물론 공중전화 뿐만 아니라


가정용 전화든 핸드폰이든 가리지 않고


 모두 돈을 먹어버리게 해 놓았답니다.


 




공돈 나갑니다. 주의하세요!


 


 


이 글은 여러 사람들이 알 수 있게


푹~푹~ 퍼다 나르세요





308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가는 인생 
 관리자
2162 2008-06-20
307
  사기결혼 
 진우로
2154 2009-04-06
306
  사랑은 흐르는 물에도 뿌리를 내립니다 
 관리자
2267 2009-01-11
305
  사랑의 마음으로 
 관리자
2326 2008-09-06
304
  사울 산토스 디아즈 의 걸작 사진 모음(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269 2011-03-04
303
  사자와 여인의 사랑 
 관리자
2264 2008-04-11
302
  사찰 순례 
 관리자
1938 2008-05-09
301
  사찰 추녀 끝 풍경에 물고기를 매단 이유 
 참샘
2408 2010-07-27
300
  삼월 삼짇날-3월29일 
 정암(靜巖)
2378 2009-03-27
  상대방 앤드폰 꺼저있으면 
 참샘
2216 2010-08-25
298
  새로 나온 건배사 / 남존여비 (男尊女卑) <조남혁 회원님 보내옴> 
 참샘
2413 2009-10-09
297
  샘표식품 박승복 회장(2008년 87세)님의 건강법 
 관리자
2689 2008-08-18
296
  생면부지 사람과 친분 나누기<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 
 참샘
2289 2010-09-20
295
  서산대사께서 입적하기 직전 읊은 해탈詩중에서 
 관리자
2010 2008-05-26
294
  서울 종로구 평군기자로 남고자 합니다.   1
 안중근
3179 2005-12-28
293
  서울시교육감 선거 불참   2
 청로
2272 2008-07-16
292
  서울의 4대문과 4소문 
 참샘
2952 2010-02-12
291
  서울의 남산공원 
 참샘
2382 2010-03-28
290
  성공 철학 
 참샘
2564 2009-05-01
289
  성공적인 삶을 위한 꼭 알아야 할 10가지 충고들 
 관리자
1907 2008-05-20

[1][2][3][4][5][6][7][8][9] 10 ..[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