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가는 인생

2008-06-20 10:17:35, Hit : 2161

작성자 : 관리자




























♣ 빈손으로 왔다 빈손으로 가는 인생 ♣
 
젊었을 때는
인생이 무척 긴 것으로 생각하나,
늙은 뒤에는
살아온 젊은 날이 얼마나 짧았던가를 깨닫는다.

젊음은 두 번 다시 오지 아니하며
세월은 그대를 기다려주지 아니한다.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가는 인생.
자고이래(自古以來)로
모은 재물을 지니고
저승까지 간 사람은 한 사람도 없다.

삼계의 윤회하는 고통 바다의 대죄인은
보잘 것 없는 이 몸뚱이.
다만 먹고 입는 세상사에 항상 분주하여
구원을 찾지 않네.

그대여!
일체 세간사 모든 애착을 놓으라.

세상일 즐거워 한가롭더니
고운 얼굴 남 몰래 주름 잡혔네.
서산에 해 지기를 기다리느냐?
인생이 꿈같음을 깨달았느냐?
하룻밤 꿈 하나로 어찌 하늘에 이르리요!

몸이 있다하지만
그것은 오래지 않아 허물어지고 정신이 떠나
모두 흙으로 돌아가리니 잠깐 머무는 것.
무엇을 탐하랴!

오늘은 오직 한 번뿐이요
다시는 오지 않으리니
우리 인생도 마찬가지가 아닌가?
이 몸이 늙고 병들어 떠나기 전에
오늘을 보람 있게 살자.

사람은
남의 잘잘못을 비판하는 데는 무척 총명하지만
자기 비판에 있어서는 어둡기 마련인 것.
남의 잘못은 꾸짖고
자기의 잘못은 너그럽게 용서한다.

세상에서 가장 불행한 사람은
시간이란 누구에게나 똑같이 부여되는 것.
느끼기에 따라 길고 짧은 차이가 있나니
즐거운 시간은 천년도 짧을 것이며
괴로운 시간은 하루도 천년같은 것.
그러므로,
시간이 짧게 느껴지는 사람은 오히려 행복한 것.
시간이 길게 느껴지는 사람이 어찌 행복하다 하리요.

살다 보면 일이 잘 풀릴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이 오래가지는 않습니다.
살다 보면 일이 잘 풀리지 않을 때가 있습니다
이것도 오래가지 않습니다.

소금 3퍼센트가 바닷물을 썩지않게 하듯이
우리 마음 안에 있는 3퍼센트의 고운 마음씨가
우리의 삶을 지탱하고 있는지 모릅니다...*^^*

     - 마음에 등불 중에서 -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가는 인생 
       관리자
      2161 2008-06-20
      307
        사기결혼 
       진우로
      2153 2009-04-06
      306
        사랑은 흐르는 물에도 뿌리를 내립니다 
       관리자
      2267 2009-01-11
      305
        사랑의 마음으로 
       관리자
      2326 2008-09-06
      304
        사울 산토스 디아즈 의 걸작 사진 모음(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268 2011-03-04
      303
        사자와 여인의 사랑 
       관리자
      2264 2008-04-11
      302
        사찰 순례 
       관리자
      1937 2008-05-09
      301
        사찰 추녀 끝 풍경에 물고기를 매단 이유 
       참샘
      2408 2010-07-27
      300
        삼월 삼짇날-3월29일 
       정암(靜巖)
      2378 2009-03-27
      299
        상대방 앤드폰 꺼저있으면 
       참샘
      2216 2010-08-25
      298
        새로 나온 건배사 / 남존여비 (男尊女卑) <조남혁 회원님 보내옴> 
       참샘
      2413 2009-10-09
      297
        샘표식품 박승복 회장(2008년 87세)님의 건강법 
       관리자
      2689 2008-08-18
      296
        생면부지 사람과 친분 나누기<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 
       참샘
      2288 2010-09-20
      295
        서산대사께서 입적하기 직전 읊은 해탈詩중에서 
       관리자
      2010 2008-05-26
      294
        서울 종로구 평군기자로 남고자 합니다.   1
       안중근
      3178 2005-12-28
      293
        서울시교육감 선거 불참   2
       청로
      2272 2008-07-16
      292
        서울의 4대문과 4소문 
       참샘
      2952 2010-02-12
      291
        서울의 남산공원 
       참샘
      2382 2010-03-28
      290
        성공 철학 
       참샘
      2563 2009-05-01
      289
        성공적인 삶을 위한 꼭 알아야 할 10가지 충고들 
       관리자
      1907 2008-05-20

      [1][2][3][4][5][6][7][8][9] 10 ..[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