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나는 서있네

2009-08-04 01:38:20, Hit : 2754

작성자 : gkdhrhro
나는 서잇네 여기 이게 어디즘 일가? 그것이 안도 아니고 박도 아니고. 없는 건가 모르기에 알것같은 그럼 왜 너 거기 섯느냐고 그래... 내 가슴에 머저있네 비 바람 백년대한 마음으로 모지라는 저기 버려진 무학의 들판에선 우공들의 아득한 숙운의 학춤에 군무는 무량광으로 밣혀지고 태백성 지돌이 (안돌이)별을 휘어돌아 여기로 여기로 몰아부는 바람 환희의 즐거움(환희) 덩어리 다들 참으로 안녕하신지 그계 그렇지.... 나는 서있네 그래! 60년 동체로 강과 산 마을과 성황당길 무수한 사연과 이름 부스러기들이 해방공간에서 세계로 인류의 숙명으로 수수게끼로 이어지며 확창과 오무라듬이 전령되여 다가서고 자타 같고 다름 두줄서기가 묘한 이분 갈래길 거리를 헤매고 여기 머저 서는데 남과북 그리고 세계 한공간으로 남아 꿈이 깨어지고 무천 구름속 더부러 불환천으로 밀여난 지이산 하나의 열반소식이 바다건너 뉴-져지 필라델피아 36번도로 가인 우드벨리 장자집소식도 함께 삼천 대천세계의 문을 두드린다 그리고 위대한 생명의 비밀은. 그렇게 길 없는 길의 실마리로 전해 지네... 그런 이야기끋에로 그것은 그렇게 자타 일여로 하여 이렇게 나로 서 잇네 그것이 이거 되어서 서 있다 네 !!! 하오고개




  나는 서있네 
 gkdhrhro
2754 2009-08-04
487
  춘란 축제 감상 
 관리자
2978 2008-04-03
486
  남아공의 테이불 마운틴 구경 하십시요 
 관리자
3380 2008-04-05
485
  다시보는 금강산 
 관리자
2694 2008-04-05
484
  세계의 폭포 
 관리자
2805 2008-04-05
483
  내장산 단풍 미리 보기 
 관리자
2764 2008-04-05
482
  우리에게 정말 소중한 것은   2
 관리자
2727 2008-04-05
481
  명상의 음악   1
 관리자
3043 2008-04-05
480
  유달산아 말해다오 
 관리자
3211 2008-04-07
479
  인체의 신비 
 관리자
2889 2008-04-07
478
  바다로 가자 
 관리자
2717 2008-04-07
477
  아름다운 여인들이 말하는 '사랑' 이야기 
 관리자
2991 2008-04-08
476
  온고이 좃선일보 
 관리자
2071 2008-07-17
475
  palagonia의 웅장한 풍경   1
 관리자
2642 2008-04-11
474
  사자와 여인의 사랑 
 관리자
2351 2008-04-11
473
  오 내사랑 목련화여!   2
 관리자
2487 2008-04-13
472
  보물 순례(1)   1
 관리자
2176 2008-04-13
471
  한국전쟁(1) 
 관리자
2274 2008-04-15
470
  다시보는 중국의 아름다운 폭포 
 관리자
2284 2008-04-19
469
  우리나라 보물 순례(2) 
 관리자
2539 2008-04-19

1 [2][3][4][5][6][7][8][9][10]..[2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