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온고이 좃선일보

2008-07-17 15:32:53, Hit : 2066

작성자 : 관리자
아래 글을 읽고 물음에 답하시오.

 






40일이 반년된 듯하다는데


 


           대통령이 취임한 지 40일이 됐다. 아직 당선자 티도 채 벗겨지지 않은 셈이다. 그런데 이상한 일은 이 40일이 마치 반년이나 된 듯이 느껴진다는 사람이 늘어가고 있는 것이다. 대통령의 젊은 참모들은 으레 이렇게 나올지도 모른다. “그 사람들은 원래 반(反)           아니냐…. ” 그러나 그게 아니다. 선거 때 대통령을 찍었거나, 찍지 않았더라도 대통령으로서 좀 잘해주었으면 하고 바랐던 사람 가운데 이런 경우가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이상한 일은 또 있다. 전(前) 대통령이건, 전전(前前) 대통령이건 간에 이맘때쯤이면 지지율이 90%대를 웃돌았다. 몰아치는 듯하던 개혁 드라이브나 환난의 위기의식 덕분만이 아니다. 새 대통령에게 따라붙는 ‘허니문 프리미엄’이 여기에 더해진 결과다.


지지자의 기대가 솟구치고, 반대자도 덕담을 건네고, 심지어 선거의 경쟁자까지 전도(前途)를 성원해줄 수밖에 없는 게 밀월 기간이다. 지지율이 90%가 못 되면 그게 비정상이다. 이 밀월 기간의            대통령 지지도가 70%선을 맴돌고 있다.


           대통령과 정권의 핵심인사들은 왜 이런 이상한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지 곰곰이 생각해보아야 한다. 고작 40일밖에 안 됐는데, 그런 걸 거론하는 진의와 저의가 뭐냐고 따질 일이 아니다.


대통령의 임기는 햇수로 5년, 달수로 60개월이다. 문제는 같은 기간이라도 임기 초와 임기 말은 시간의 값이 다르다는 것이다. 그래서 미국에선 프랭클린 루스벨트 이후 ‘취임 100일’이란 말이 생겨났다. 취임 후 100일을 어떻게 보내느냐가 그 대통령의 성패를 가른다는 이야기다.            대통령은 이 금싸라기 같은 100일 가운데 벌써 40일을 소비했다. 중간결산을 서둘러야 할 처지다. 중간결산의 포인트는 역시 두 가지다. 첫째는 왜 벌써 지루하다는 소리가 나오는가다. 둘째는 전임자가 다들 누렸던 ‘허니문 프리미엄’을 왜           대통령은 누리지 못하는가다. 뭔가 이상이 있는 것은 확실하다. 문제는 그걸 찾아내 수리하는 일이다. 그러려면 ‘새 대통령은 취임 100일을 어떻게 보내야 하는가’라는 교과서로 돌아가야 한다.


신임 대통령의 최우선 과제는 정권의 주제(主題)를 국민의 마음속에 심어주는 것이다. 이 일을 취임 100일 안에 해내야 한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대통령의 정치적 본능이다. 국민이 속을 드러내놓지 않아도, 국민이 지금 절실히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짚어내는 능력이다. 이 대목에서 국민의 우선순위와 대통령의 우선순위가 엇갈리면 대통령은 겉돌게 된다.


주제를 짚어냈다 해서 일이 끝난 것이 아니다. 그 주제가 국민의 머리에 새겨질 때까지 대통령의 말과 행동의 초점을 오로지 거기 맞춰야 한다. 이게 마무리되면, 나머지는 반(半)자동으로 돌아간다. 주제에 열중하면 지지도도 오르고, 한눈 팔면 내리막이다.


취임 100일은 내내 위태위태하다. 이 시기의 가장 치명적 실수는 선거와 국정운영을 구분하지 못하는 것이다.


지는 사람이 있으니 이기는 사람도 나온다. 적과 동지가 갈릴 수밖에 없다. 모두가 승자가 되는 윈·윈 게임이란 애초부터 불가능하다. 이게 선거의 속성이다. 이런 이분법(二分法)이 취임 후까지 연장되면, 국정운영은 그날로 멱살잡이로 변한다. ‘허니문 프리미엄’이고 뭐고가 없다. 새 대통령에게 ‘우리끼리’, ‘뜻 맞는 사람끼리’라는 말을 절대로 입에 올려서는 안 된다고 당부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여기까지 오면 ‘           대통령 40일’의 수수께끼도 거반 풀린 셈이다. 국민의 86%가 경제가 나쁘다고, 76%가 IMF 사태 같은 게 다시 덮칠지 모른다고 걱정한다고 한다. 국정 현안의 우선순위가 북핵과 경제에서 경제와 북핵으로 바뀌었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이 마당에 대통령이 쏟아낸 그 많은 말 중에서 제일 자주 되풀이된 주제가 언론이고, 그 가운데서도 신문이다. 국민들에게서 코드가 맞지 않는다, 지루하다는 소리가 나올 법도 한 것이다.


새 정부가 유행시킨 대표적인 말이 바로 이 ‘코드가 맞는…’이란 표현이다. ‘허니문 프리미엄’을 제발로 차버린 주범이 이 말에 담겨 있는 적과 동지의 이분법이다. 이제 처방을 내릴 때다.            대통령은 지금부터라도 국민더러 코드를 맞추라고 할 것이 아니라, 국민에게 코드를 맞추고, ‘우리끼리’에서 ‘다 함께’ 쪽으로 발걸음을 새로 내디뎌야 한다는 것이다.


2003. 4. 9 조선일보


기사 원문 보기


 

1. 다음 보기 중 밑줄 친 ㉠에 공통으로 들어갈 사람으로 맞는 것은?


① 이명박


② 노무현


③ 김대중


④ 부시


 


2. 최근 이명박 대통령의 지지율 7.4%에 대한 조선일보의 기사 제목으로 적당한 것은?


① 이명박 지지율 7.4% '식물 대통령' 충격


② 취임 100일만에 7.47 대선공약 일궈낸 인간 불도저 이명박 


③ 이명박 지지율의 배후에는 친북좌파세력이 있다


④ 형! 이게 다 꿈이었으면 좋겠어


 


본 기자는 향정신성의약품 제조회사의
좃선일보 지면광고를 적극 독려합니다

딴지 편집장 너부리(newtoilet@naver.com)


  <딴지일보펌>





488
  나는 서있네 
 gkdhrhro
2746 2009-08-04
487
  춘란 축제 감상 
 관리자
2963 2008-04-03
486
  남아공의 테이불 마운틴 구경 하십시요 
 관리자
3372 2008-04-05
485
  다시보는 금강산 
 관리자
2685 2008-04-05
484
  세계의 폭포 
 관리자
2794 2008-04-05
483
  내장산 단풍 미리 보기 
 관리자
2757 2008-04-05
482
  우리에게 정말 소중한 것은   2
 관리자
2719 2008-04-05
481
  명상의 음악   1
 관리자
3037 2008-04-05
480
  유달산아 말해다오 
 관리자
3200 2008-04-07
479
  인체의 신비 
 관리자
2877 2008-04-07
478
  바다로 가자 
 관리자
2712 2008-04-07
477
  아름다운 여인들이 말하는 '사랑' 이야기 
 관리자
2978 2008-04-08
  온고이 좃선일보 
 관리자
2066 2008-07-17
475
  palagonia의 웅장한 풍경   1
 관리자
2634 2008-04-11
474
  사자와 여인의 사랑 
 관리자
2343 2008-04-11
473
  오 내사랑 목련화여!   2
 관리자
2481 2008-04-13
472
  보물 순례(1)   1
 관리자
2170 2008-04-13
471
  한국전쟁(1) 
 관리자
2266 2008-04-15
470
  다시보는 중국의 아름다운 폭포 
 관리자
2275 2008-04-19
469
  우리나라 보물 순례(2) 
 관리자
2530 2008-04-19

1 [2][3][4][5][6][7][8][9][10]..[2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