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우리가 잃어버리고 사는 것들

2008-06-21 21:49:21, Hit : 1895

작성자 : 관리자
























 


 


   


 


 


☆ 우리가 잃어버리고 사는 것들 ☆


 


 


건물은   높아졌지만


인격은   더   작아졌다.


고속도로는   넓어졌지만


시야는   더   좁이졌다.


소비는   많아졌지만


더   가난해지고


더 많은   물건을   사지만


기쁨은   줄어   들었다.


 


 


   
   


  


집은   커졌지만


가족은   더   적어졌다.


더 편리   해   졌지만


시간은   더 없다.


학력은   높아졌지만


상식은   부족하고


지식은   많아졌지만


 판단력은   모자란다.


 


 



   


  


전문가들은   늘어났지만


문제는   더   많아졌고


약은   많아졌지만


건강은   더   나빠졌다.


너무   분별없이   소비하고


너무   사치는   커졌고


너무   빨리   운전하고


너무   성급히   화를 낸다.


 


 


 


 


  


가진   것은   몇배가   되었지만


가치는   더   줄어들었다.


말은   너무   많이 하고


실천은   적게하며


거짓말은   너무   자주한다.


 


 


  
 


  


생활비를


버는   방법은   배웠지만


어떻게   살   것인가는


잊어   버렸고


인생을   사는


시간은   늘어났지만


시간   속에   삶의 의미를


넣는   방법은   상실했다.


 


 



 


유혹은   더   늘었지만


열정은   더   줄어들었다.


키는   더   커졌지만


인품은   왜소   해   지고


이익은


더 많이   추구하지만


관계는   더   나빠졌다.


여가 시간은   더   늘어났어도


마음의   평화는   줄어들들었다.


 


 


^- 좋은글중 에서 -^











  우리가 잃어버리고 사는 것들 
 관리자
1895 2008-06-21
487
  대단한 실력 
 관리자
1913 2008-07-04
486
  성공적인 삶을 위한 꼭 알아야 할 10가지 충고들 
 관리자
1914 2008-05-20
485
  난꽃의 향연 
 관리자
1915 2008-04-29
484
  꼭 알아야 할 10가지 충고들 
 관리자
1943 2008-07-14
483
  꽃과 나비 
 관리자
1949 2008-04-30
482
  사찰 순례 
 관리자
1950 2008-05-09
481
  기차 
 관리자
1952 2008-05-05
480
  인생의 마지막 강의를 한다면 
 관리자
1962 2008-07-12
479
  졍혜신의 그림에세이 <알고는 있으라구> 
 참샘
1962 2011-04-17
478
  백두산, 최근 입수판 
 관리자
1966 2008-07-19
477
  만리장성(서안,장안성) 
 관리자
1968 2008-05-13
476
  내가 살아가며 배운것은 
 관리자
1974 2008-07-04
475
  어머니께 드리는 노래 
 박인숙
1975 2008-05-08
474
  [만평]되찾아 드립니다. 
 정암(靜巖)
1976 2009-04-03
473
  늙지 않은 방법10가지 
 관리자
1980 2008-04-29
472
  꽃의 향연 
 관리자
1980 2008-05-26
471
  꿈은 아름답습니다. 
 관리자
1981 2008-05-26
470
  가슴으로 부터 전해오는 기쁨   1
 박인숙
1982 2008-07-06
469
  건강 보행 법 
 관리자
1983 2008-05-05

1 [2][3][4][5][6][7][8][9][10]..[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