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양재혁]정치인과 기저귀

2011-12-05 22:17:54, Hit : 1955

작성자 : 참샘
 




















★정치인과 기저귀★


정치인과 기저귀는 자주 바꿔 줄 필요



표시하기 클릭후 즐감


























정치인과 기저귀


(POLITICIANS AND DIAPERS)



One day a florist went to a barber for a haircut.


( 어느 날 꽃장수가 이발소에 왔습니다. )



After the cut, he asked about his bill, and the barber replied, 'I cannot accept money from you ,I'm doing community service this week.' The florist was pleased and left the shop.


(이발을 하고는 얼마냐고 물었지요.


이발사는 이번 주는 마을을 위해 자선봉사를 하고 있어 돈을 안 받겠다고


했지요.꽃장수는 즐거운 맘으로 이발소를 떠났어요.)



When the barber went to open his shop the next morning, there was a 'thank you' card and a dozen roses waiting for him at his door.


(다음 날 아침 이발사가 출근하니


꽃다발과 감사 카드가 꽂혀 있었지요.)



Later, a cop comes in for a haircut, and when he tries to pay his bill, the barber again replied, 'I cannot


accept money from you , I'm doing community service this week.' The cop was happy and left the shop.


(다음 날에는 경찰관이 왔어요.


이발사는 또 이번 주는 마을을 위해 자선봉사를 하고 있어 돈을 안 받겠다고했지요.경찰관은 즐거운 맘으로 이발소를 떠났어요.)



The next morning when the barber went to open up, there was a 'thank you' card and a dozen donuts waiting for him at his door.


(다음 날 아침, 도너츠 한판과 감사 카드가 꽂혀 있었지요.)



Then a Congressman came in for a haircut, and when he went to pay his bill, the barber again replied,


'I cannot accept money from you. I'm doing community service this week.' The Congressman was very happy and left the shop.


(다음 날에는 국회의원이 왔지요.이발사는 또 이번 주는 마을을 위해 자선봉사를 하고 있어 돈을 안 받겠다고했지요.


국회의원은 즐거운 맘으로 이발소를 떠났어요.)




The next morning, when the barber went to open up, there were a dozen Congressmen lined up waiting for a free haircut.


(다음 날 아침 이발사가 출근하니 12명의 국회의원이 공짜 이발을 하기 위해 줄을 서 기다리고 있지 않았겠어요 ?)



And that, my friends, illustrates the fundamental difference between the citizens of our country and the politicians who run it.


(이 나라의 시민들과 정치인들의 근본적인 차이를 보여주는 것 같지 않나요 ?)




(이래서 정치인과 기저귀는 자주 바꿔 줄 필요가 있는가 봅니다.)



If you don't forward this you have no sense of humor.


Nothing bad will happen, however, you must live with yourself knowing that laughter is not in your future.


(만일 당신이 이 메시지를 전달 할 수 없다면 당신은 유머 감각이 없으시군요.그렇다고 아무 일도 일어나진 않아요.


단지 당신은 웃음소리 없는 미래를 살아가겠네요.)











공지
  나라가 망하는 7가지 징조 -간디-    4
 운영자
3491 2009-06-13
487
  [김수복] 하수구청소원의 일상과 심정 
 참샘
1850 2012-03-19
486
  [김수복]자기 양심을 속이지 않는 지식인은 소중하다 
 참샘
1593 2012-03-18
  [양재혁]정치인과 기저귀 
 참샘
1955 2011-12-05
484
  [양재혁]세계인이 본 미스테리 한국 
 참샘
1968 2011-12-05
483
  [양재혁]청도 소싸움 축제 한번 구경하세요. 
 참샘
1873 2011-11-27
482
  [양재혁 박사] 국악명창 감상 
 참샘
1659 2011-11-26
481
  [양재혁 박사님]사모님 무슨 재미로 사세요.?" 
 참샘
1730 2011-11-10
480
  [양재혁 박사]자존심 손상죄 
 참샘
2027 2011-10-07
479
  [김수복]사해동포애가 참사랑 
 참샘
1678 2011-09-28
478
  [양재혁] 앞으로 세 걸음, 뒤로 세 걸음 
 참샘
1702 2011-09-14
477
  Patti Page 노래모음 <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581 2011-08-14
476
  멋있는 탭 댄스 (꼭 보십시오)/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1861 2011-07-21
47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아직 때가 아니다> 
 참샘
2045 2011-07-14
474
   레오나르도 다 빈치 /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275 2011-07-11
47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벼락처럼 끝난다> 
 참샘
2000 2011-07-06
47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참샘
1792 2011-06-23
47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가장 먼저> 
 참샘
2228 2011-06-13
47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독자 여려분께> 
 참샘
2201 2011-05-28
469
  몇번을 읽어도 웃읍고 유익한 "글" 
 참샘
2416 2011-05-18

1 [2][3][4][5][6][7][8][9][10]..[25]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