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게시판 > 평군대문글



 [사설] 새 정치 한다면서 아직도 ‘쪽지예산’ 챙기는 국회

2013-01-03 07:20:35, Hit : 4359

작성자 : 운영자
- Link #1 : 567958.html

국회가 342조원 규모의 새해 예산안을 처리하면서 의원들의 각종 지역구 민원사업 예산인 이른바 ‘쪽지예산’을 대거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쪽지예산은 여야 실세나 예결위 의원들 지역에 집중됐는데, 이 과정에서 취약계층을 위한 상당수 ‘민생예산’이 뒷전으로 밀렸다.

애초 이번 예산심의 과정에서는 여야가 복지예산을 크게 늘리기로 한 터여서 지역구 사업 예산은 크게 줄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지역 민원성 사회간접자본 예산은 정부안보다 무려 3710억원이 늘었다. 여기에 지역의 각종 민원·문화사업 등의 예산을 합하면 의원들이 챙긴 쪽지예산 규모는 대략 5000여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늘어난 쪽지예산 규모는 국방예산 삭감액(2898억원), 저소득층 의료급여예산 삭감액(2824억원) 등을 훨씬 웃돈다. 보육원 등 아동양육시설의 한 끼 급식비를 현행 1420원에서 1520원으로 고작 100원 올린 것은 소외계층 지원 예산이 쪽지예산에 밀린 대표적인 경우다. 보건복지부가 권고한 저소득 아동 한 끼 급식비는 3500원이다.

지역구 예산을 챙긴 실세들을 보면, 새누리당의 황우여 대표(인천 연수), 이한구 원내대표(대수 수성갑), 서병수 사무총장(부산 해운대 기장갑), 장윤석 예결위원장(경북 영주), 민주통합당의 박지원 전 원내대표(전남 목포), 박기춘 원내대표(경기 남양주을), 최재성 예결위 간사(경기 남양주갑) 등이 망라돼 있다. 사정이 이러한데도 이한구 원내대표는 어제 “여야 지도부하고 연결해서 지도부 지역에서 생긴 예산은 다 거기서 뭐 해먹은 것처럼 보도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강변하기까지 했다.

예산심의 과정에서 의원들이 예결위원들에게 특정 사업과 관련된 예산을 올려달라는 ‘민원’을 쪽지에 써서 전달하는 관행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이는 예산심의가 비공개로, 회의록도 작성하지 않은 채 몇몇 의원들에 의해 막판에 압축적으로 진행되는 데 따른 것이다. 이번 예산심의에서도 계수조정소위 위원들과 정부 인사들이 국회가 아닌 다른 장소에서 비밀리에 심의를 했다고 한다.

해마다 되풀이되는 비합리적인 쪽지예산 관행을 없애려면 예결위를 연중 상설화하고 예산 편성 하나하나를 투명하게 하는 수밖에 없다. 예산심의 과정이 공개되지 않은 채 막판에 얼렁뚱땅 해치우는 식이면 아수라장을 피할 수 없다. 언론 등이 뒤늦게 떠들어도 그때뿐이다. 여야가 새 정치를 약속한 이상 예산심의의 투명화·합리화 문제도 정치쇄신 목록에 넣어 개선책을 폭넓게 모색해야 할 것이다. <한겨레펌>




3771
  [사설]‘박근혜 정부’가 남북관계 주도권 잡으려면 
 운영자
4978 2013-01-07
3770
  [김상조의 정치시평]위기관리 ‘대통령 3.0’부터 /김상조 한성대 교수·경제개혁연대 소장 
 운영자
4562 2013-01-07
3769
  [세상 읽기] ‘비’ 논란과 열악한 병영현실 / 홍성수 
 운영자
5092 2013-01-07
3768
  [세상 읽기] 희망의 끝 / 김여진 
 운영자
4911 2013-01-07
3767
  표현의 자유에서도 ‘이명박근혜’ 이어질까 /조수경 기자 
 운영자
4598 2013-01-06
3766
  [신년 기획 - 2013년을 말한다](5) 법륜 스님 /주영재 기자 
 운영자
4048 2013-01-06
3765
  알몸시위로 버틴 여성들에 ‘똥물’을 뿌린 남자들/한홍구 
 운영자
3441 2013-01-06
3764
  [사유와 성찰]그래! 다시 한번 /박구용 전남대 교수·철학 
 운영자
3597 2013-01-05
3763
  [사설]이동흡 헌법재판소장 내정 철회해야 
 운영자
3803 2013-01-05
3762
  [사설]‘안보예산’ 투명한 검증 시스템부터 갖춰야 
 운영자
3544 2013-01-04
3761
  [세상 읽기] ‘휴전’ 60돌과 평화의 의미 / 김연철 
 운영자
4162 2013-01-04
3760
  [정동에서]“장발장이 무슨 죄인가요” /박래용 디지털뉴스편집장 
 운영자
3307 2013-01-03
  [사설] 새 정치 한다면서 아직도 ‘쪽지예산’ 챙기는 국회 
 운영자
4359 2013-01-03
3758
  변혁, 바람은 밑에서 물은 아래로…/CBS 변상욱 대기자 
 운영자
12132 2013-01-02
3757
  [아침 햇발] 4강 외교에 대한 이의 / 오태규 
 운영자
4669 2013-01-02
3756
  [사설]통합의 조건은 성숙한 민주주의 실천 
 운영자
4323 2013-01-01
3755
  [정연주 칼럼] 엠마오로 가는 길 
 운영자
4390 2013-01-01
3754
  MB정부가 만든 언론계 황폐화, 박근혜 해결할까 계승할까/조현호 기자 
 운영자
4093 2012-12-31
3753
  [국제칼럼]대처, 메르켈 그리고 박근혜의 길 /조홍식 숭실대 교수·정치학 
 운영자
3511 2012-12-31
3752
  국민TV방송과 뉴스타파가 우리에게 필요한 이유/다음 시사 + α 
 운영자
4742 2012-12-30

[1][2][3][4][5][6][7] 8 [9][10]..[19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