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게시판 > 평군대문글



 [2030 잠금해제] 존경할 어른이 없는 사회 / 김류미

2013-01-14 00:15:00, Hit : 5051

작성자 : 운영자
- Link #1 : 569448.html

언제부터인가 한국 사회에서 존경할 만한 어른들이 사라졌다. 그리고 그 자리를 ‘사회적 멘토’들이 대신하기 시작했다. 이들은 주로 티브이와 베스트셀러에서‘만’ 만날 수 있다. 예전 같으면 인기 강사 정도로 불렸을 이들이 이제 시대의 치유자와 조언자가 되어 그 자신들이 구체적으로 만나보지 못한 수많은 사람들의 삶을 피상적으로 위로해주기 바쁘다. 물론 이것이 그들의 의도나 책임은 아닐 것이다.






김류미 <은근 리얼 버라이어티 강남소녀> 저자

한국 사회에서 ‘멘토’란 용어는 철저히 상업화된 영역에서 쓰였다. <우파의 불만>의 공저자인 박연은 우리 시대 멘토의 유래를 사교육 시장에서 찾는다. 본래 기독교 서적이나 대안 교육 현장에서 쓰이던 ‘멘토링’은 사교육 시장에 들어와 교육 컨설팅과 학습 관리라는 의미를 가지게 되었다. 취업 멘토링, 저소득 멘토링 등이 등장하면서 최첨단 자본주의를 이끄는 ‘성찰적 자기계발’을 의미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멘토라는 분들의 이력을 살펴보자면, 많은 베스트셀러 저자들이 그러하듯, 그들을 증명하는 콘텐츠가 무엇인지는 알기 어렵다. 그들은 서울대 교수이거나, 하버드 대학을 나왔거나, 많은 투고 끝에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었거나, 어려운 시절을 견디고 이 자리에 섰거나 창업을 해서 성공했거나 속세를 벗어났다. 그들 이야기의 많은 부분은 어려움 끝에 지금의 ‘자신’이 되었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것을 뒷받침해주는 것은 결국 지금의 자리, 학벌, 직업, 부, 명예, 명성 등이다. 누구나 할 수 있는 뻔한 말을 단지 ‘그들의 입’을 빌려 듣고 싶었던 것은 아닐까.

눈을 돌려 시대의 지성이라 불렸던 이들의 모습을 살펴본다. 시절을 힘들게 견뎠던 그들은 (후세대로서 이런 표현을 써서 정말 죄송하지만) 망가졌다. 지식인에게 과도한 시대적 책무를 요구하려는 것은 아니다. 약간의 동경을 품고 만날 수밖에 없었던 ‘괜찮은 어른’들은 적어도 일상에서는 그리 행복해 보이지 않았거나 존경할 만하지 않았다. 공동체에는 패배감과 우울한 분위기가 존재했으며, 그마저 세대적으로 단절되고 있었다.

한편 작은 단위의 조직에서는 조용히, 그러나 묵묵히 다른 사람들을 챙겨주는 좋은 선배들이 있었다. 하지만 ‘대표’나 ‘1인의 스타’에게 모든 공이 돌려지는 사회에서 그들을 위한 스포트라이트는 존재하지 않는다. 철저히 타자화한 멘토들에게 열광하는 것은 지금 나를 구성하는 주변을 외면하는 한 가지 방법이다. 내가 있는 곳보다 더 나은 곳에 나를 더 풍족하게 해줄 수 있는 것들이 있다고 믿는 마음이 멘토를 소환한다.

지난 대선 때 문재인 후보에 대한 윤여준 전 장관의 지지연설이 큰 화제가 되었다. 우리 사회에 존경받는 어른이 없다는 방증이다. 안철수에 대한 열광도 마찬가지였다. 그러나 결국 그 모든 것은 ‘바람’에 그쳤다. 이제 어떤 사람들은 영화 <레미제라블>을 통해 ‘정신 승리’를 한다. 혁명의 장면은 자위의 도구가 될 수 있을지 몰라도 면죄부가 될 수는 없다. 멘토의 자리를 대체할 것들은 이렇게 계속해서 만들어진다. 청춘을 탓할 일이 아니다.

가장 단단한 것은 일상이다. 꾸준히 살아내는 삶처럼 위대한 것은 없다. 진짜 멘토는 우리 일상의 자리 가까이에 있을지도 모른다. 그들에게 더 많은 스포트라이트를. 그리고 이 사회에 정말 존경할 어른들이 늘어나길 바란다. 그리고 이것은 이 글을 쓰는 내가 나이가 들어 다시 마주하게 될 질문이다. 스스로를 구원하지 못하는 삶을 살면서 어떻게 더 좋은 세상을 꿈꾸자고 말할 수 있겠는가.

김류미 <은근 리얼 버라이어티 강남소녀> 저자 <한겨레펌>




3811
  [사설]‘공약 수정 안된다’는 박근혜 당선인이 옳다 
 운영자
3719 2013-01-21
3810
  [경향시평]선거라는 포르노 중독 /엄기호 덕성여대 문화인류학과 강사 
 운영자
4793 2013-01-20
3809
  출입기자들 허벅지에 살이 올라 탄식한다고?/김외현 기자 
 운영자
5161 2013-01-20
3808
  북한변화론 '반격', 시진핑 '압박', 박근혜 '포섭'/정욱식 평화네트워크 대표 
 운영자
5264 2013-01-19
3807
  법원 “‘이명박 XXX’ 욕설 칼럼, 협박죄 아니다”/강성원 기자 
 운영자
4403 2013-01-19
3806
  [사유와 성찰]공적 언어 /김찬호 성공회대 초빙교수 
 운영자
4302 2013-01-19
3805
  이명박 지식경제와 박근혜 창조경제는 다를까/최우성 한겨레 경제부 정책금융팀장 
 운영자
6789 2013-01-19
3804
  [사설]대국민 사기극으로 귀결된 4대강 사업 
 운영자
3760 2013-01-18
3803
  [사설] 박 당선인, 공약 지키는 ‘신뢰의 대통령’ 돼야 
 운영자
4493 2013-01-18
3802
  [사설] 총체적 부실덩어리로 드러난 4대강 사업 
 운영자
4850 2013-01-18
3801
  [인권위] 박혜종 상병 사건 대법원 승소 (김현성 변호사님 담당) 
 참샘
4347 2013-01-17
3800
  박근혜, 성공하려면 독일을 배워라!/조보영 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상임연구원 
 운영자
4875 2013-01-17
3799
  박근혜 주변 사기꾼들, 왜 “공약 버리라”고 하나/성환용 
 운영자
4824 2013-01-17
3798
  [경향시평]갈등 부추기는 세대갈등론 /김윤철 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 
 운영자
5109 2013-01-17
3797
  [사설]기본적 공인의식조차 갖추지 못한 이동흡 후보자 
 운영자
4408 2013-01-16
3796
  관료·보수 저항에 위기 부딪힌 ‘박근혜 복지’ /이지선·임지선 기자 
 운영자
4282 2013-01-16
3795
  [정석구 칼럼] 그들만의 인수위 
 운영자
4122 2013-01-16
3794
  "합천보 파이핑 현상 확인” 4대강 보 안전성 우려 /김기범 기자 
 운영자
4884 2013-01-15
3793
  [사설]대통령직인수위 이대로는 안된다 
 운영자
4268 2013-01-14
  [2030 잠금해제] 존경할 어른이 없는 사회 / 김류미 
 운영자
5051 2013-01-14

[1][2][3][4][5] 6 [7][8][9][10]..[196]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