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게시판 > 평군대문글



 MB정부, 군 사업에선 미국과 합의 뒤엎어

2008-06-13 11:37:37, Hit : 4442

작성자 : 관리자
[칼럼] 재협상에 관한 이명박 정부의 이율배반
대다수 국민들이 그토록 "합의 무효화"와 "전면 재협상"을 외치는데도 이명박 정부의 자세는 한결같다. 기존 합의문의 내용을 바꾸는 것은 절대 안 된다는 것이다.
  
  국제조약법으로 보나 협상 관행으로 보나 이번 쇠고기 합의의 무효화 또는 재협상이 충분히 가능함이 이미 밝혀졌는데도, 그리고 정부가 주장하는 "재협상 불가"의 논거가 사실과 다름이 드러났는데도,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정부 스스로 "재협상에 준하는 추가협상" 운운할 정도로 사실상 재협상의 필요성을 인정하면서도 "재협상 불가"를 고수하고 있다. 국가간 신뢰 문제 때문에 합의 무효화나 재협상은 있을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의 그런 태도가 이율배반적임을 입증하는 사례가 확인되었다. 지난 4월부터 이명박정부는 미국과의 기존 합의를 뒤엎는 일을 추진해왔다. 통상문제와는 비견할 수 없을 정도로 중요한 국방분야에서다.
  
  <세계일보>, <조선일보> 등 일부 신문에서는 한국 정부 측의 일방적"합의 파기"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파기'는 아니고 미국과 협의해 개정을 추진하는 중이라고 해명했다. 아무튼 정부 출범 3개월도 안돼 미국과의 기존 합의를 뒤엎고 변경하려고 하고 있는 것이 이명박정부다. 어떻게 된 일인지 자세히 살펴보자.
  
  미군기지이전사업 방식에 대한 미국과의 합의 변경
  
  미군기지 이전사업과 관련, 한미 양국은 1년여간의 준비 끝에 지난해 10월 평택 2구역(Parcel #2) 부지조성공사를 턴키방식으로 하기로 합의했다. 이 합의내용은 12월18일 국방장관 명의로 정식 공고된 바 있다. 2구역(P-2)은 새로 조성되는 평택기지의 대부분(86%)을 차지하는 광대한 면적(815만㎡)이다. 부지 기초공사에만 약8000억 원이 소요되는 대형 사업이다. 턴키(Turn-Key) 방식이란 열쇠(key)를 돌리면(turn) 모든 설비가 가동되는 상태로 인도하는 일괄계약 방식을 말한다. 그 전까지는 턴키방식이 쓰이지 않았으나, 노무현 정부는 비용 절감, 군사적 노하우 축적, 국내산업 활성화 등의 면에서 턴키 방식이 유리하다고 보고 이 방식을 추진하도록 한 바 있다(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 <용산기지 이전협상 평가결과 보고>).
  
  그런데 이명박 정부 출범 후 상황이 달라지기 시작했다. 4월11일 새로 미군기지이전사업단장으로 취임한 박병희 단장(소장)은 부임 일주일만인 18일 돌연 사업중단을 지시하고, 이어 5월13일 주한미군 측에 턴키방식을 '설계-시공 분리 방식'으로 변경하겠다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세계일보> 5월21일). <세계일보>에 따르면, 박 단장은 "두 방식 모두 공사 기간에는 별 차이가 없으며, 설계·시공 분리 방식으로 갈 경우 턴키보다 최대 낙찰률 30%에 약 1800억 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다고 판단해 지난 9일 협상을 파기하고 발주 방식 변경을 결심했다"면서 "한미 양국 간 마찰은 시간을 두고 대화로 풀어갈 생각"이라고 강행 의지를 내비쳤다고 한다. 그러나 엄밀히 따지면 예산절감효과는 거의 없으며 오히려 더 늘 수 있다는 반론도 제기됐다. 그보다는 "盧정부 결정 뒤집기"란 관측이 유력한 것으로 보도됐다. <조선일보>도 "미 평택기지 발주방식, 盧정부 합의 파기?"란 제목으로 보도했다(인터넷판 5월21일자).
  
  한국정부 측의 갑작스런 조치에 대해 주한미군 측은 "1년여의 준비기간을 거쳐 한미 양국 정부가 합의한 내용을 파기하고 발주 방식을 변경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지난달 말부터 수차례에 걸쳐 국방부에 항의서한을 전달하는 등 반발한 것으로 보도됐다(<세계일보> 5월21일, <내일신문> 6월12일). 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에 확인한 결과, '항의'차원이라 보기는 힘들며, 현재 한미간에 기존 합의의 개정을 위한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한다.
  
  한편 사업 방식을 둘러싼 공방은 사업단의 조직 개편 등과 맞물려 기존 턴키 방식을 지지하는 일부 인사들의 징계-퇴출문제로 번지면서 자칫 법정싸움으로까지 비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되기도 했다(<연합뉴스> 6월12일).
  
  '예산 절감'위해선 합의 파기하고, 국민 생명권이 달린 문제는 안 된다?
  
  특수 분야인데다, 일부 보도와 국방부 측 해명이 엇갈려 정확한 내막을 파악하기는 힘들다. 하지만, 명백한 것이 있다. 국방장관의 공고 절차까지 거친 미국과의 합의를 이명박 정부가 뒤엎고 변경하려 해왔으며, 현재 거의 마무리단계에 와 있다는 사실이다.
  
  국방부 측 발표대로 "예산 절감"을 위해서일 수 있다. 아무튼 필요하다면 미국의 항의를 무릅쓰고서라도 기존 합의를 뒤엎고 변경을 추진할 수 있음을 이명박 정부는 몸소 보여준 셈이다. 그런데 돈이 아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달린 문제에서는 잘못된 합의를 바로잡기 위해 미국에 재협상을 요구하지도 못한다는 것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프레시안펌>










   
 
  강영진/편집위원,성균관대 국정관리대학원 겸임교수




3811
  진화하는 네티즌, 조중동에 선전포고(서프라이즈, 이진석,펌) 
 김환영
4699 2008-05-28
3810
  재향군인회 박세직 회장, 촛불시위 배후 세력 운운 물의 
 관리자
4686 2008-05-28
3809
  PD 수첩 "'광우병 사태' 주범은 조중동" 
 관리자
4587 2008-05-28
3808
  [기자회견]광우병 의심 미국산 쇠고기 군납 반대 
 조직국장
4552 2008-05-30
3807
  평화재향군인회 "군인에게 미국소 먹이지 말라" 
 관리자
4823 2008-05-31
3806
  ‘좋은 신문 보기’ 애국운동에 동참하자 
 표명렬
4670 2008-06-02
3805
  악재첩첩에 등돌린 민심--우울한 MB취임 100일 
 관리자
4229 2008-06-03
3804
  재협상? 비밀 양해각서로 뭘 또 줄려고? 
 관리자
4501 2008-06-03
3803
  이로움과 의로움 -도종환- 
 관리자
4296 2008-06-04
3802
  [지역소식]인천에서도 촛불이 함께 
 조직국장
4329 2008-06-04
3801
  [지역소식]충남 대전-6월 항쟁 앞두고 '친일 독재자' 이승만 동상을? 
 조직국장
4593 2008-06-04
3800
  국방부, 평택기지 발주방식 변경 "왜" 노무현 정부가 한건 무조건 뒤집는가? "미군은 실속챙겨" 
 관리자
4416 2008-06-05
3799
  '반역자 김창룡 파묘' 외치는데 꽃 바치는 기무사령관 
 조직국장
4823 2008-06-07
3798
  촛불에 무너지는 '언론3적' 조중동 
 관리자
4512 2008-06-09
3797
  [함세웅] "80년 광주헐뜯고 애도했던 언론 주범들이 지금도---" 
 관리자
4298 2008-06-10
3796
  표명렬 대표님께 
 관리자
4551 2008-06-12
3795
  이명박 대통령 하야, 빠를수록 좋을까? 
 관리자
4206 2008-06-13
  MB정부, 군 사업에선 미국과 합의 뒤엎어 
 관리자
4442 2008-06-13
3793
  얼빠진 국방부장관 '비리 군사법 수뇌', 다시 그자리로? 
 관리자
4747 2008-06-13
3792
  [이근 칼럼]'근면하고 성실해서 더욱 위험한 이명박 정부' -민주주의가 우리를 지켜준다- 
 관리자
4144 2008-06-14

[1][2][3][4][5] 6 [7][8][9][10]..[19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