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게시판 > 평군대문글



 '반역자 김창룡 파묘' 외치는데 꽃 바치는 기무사령관

2008-06-07 11:25:37, Hit : 4838

작성자 : 조직국장
- File #1 : DSC03338.jpg(102.4 KB), Download : 278

대전현충원에서 '김창룡 묘 이장 및 국립묘지법 개정 촉구 대회' 열려


















  
평화재향군인회와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 등 시민단체 회원들은 6일 현충일을 맞아 국립대전현충원 장군묘역 김창룡 묘를 찾아가 파묘 퍼포먼스를 펼쳤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김창룡





















  
김창룡 묘 파묘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는 시민단체 회원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김창룡

"일제시대 때 일본 관동군 헌병으로 항일 독립투사들을 잡아들였으며, 그것도 모자라 해방 후에는 이승만의 비호 아래 양민학살에 앞장섰고, 결국 민족지도자이신 김구 선생님의 살해를 사주하는 등, 갖은 반민족 행위를 저지른 김창룡이 아직도 대전국립묘지에 묻혀있다." -국립묘지법 개정 및 김창룡 묘 이장 촉구 성명서 중 일부.


 


6일 오전 현충일을 맞아 수많은 참배객들이 대전현충원을 가득 메운 가운데 삽 모형과 피켓, 현수막 등을 든 무리들이 장군묘역에 나타났다. 이들은 반민족 친일군인 김창룡 묘 이장을 촉구하는 시민단체의 회원들.


 


민족문제연구소대전지부와 평화재향군인회 등으로 구성된 '국립묘지법 개정 및 반민족행위자 김창룡 묘 이장추진 시민연대'는 이날 국립대전현충원 장군묘역에 안장되어 있는 김창룡의 묘를 찾아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이들이 들고 온 나무로 만든 삽 모형에는 '애국지사 묘역에 김창룡 묘 웬 말이냐! 이장하라'는 글귀가 쓰여 있고, 김창룡 묘에는 '민족반역자 김창룡 묘를 현충원에서 이장하라'는 현수막이 덮였다. 참석자들은 구호를 외치면서 삽 모형으로 묘를 파내는 퍼포먼스를 진행 했다.


 


평화재향군인회 표명렬 대표는 "국립묘지에는 박정희 같은 많은 반민족행위자, 민간인 학살자 등이 묻혀있지만 그래도 그들은 정당한 법절차에 의해서 안장됐다"며 "그러나 김창룡은 김영삼 정권 때 몰래 들어왔기 때문에 가장 우선적으로 이장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김창룡을 사랑하고 그를 아끼는 사람들은 더 험한 꼴 당하기 전에 어서 속히 다른 곳으로 이장하라"며 "그것이 산자와 죽은 자 모두를 위한 길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이규봉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장은 "8년째 이 자리에 서 있지만 여전히 변한 것이 없다"면서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쳤던 숭고한 선열들의 뜻을 훼손하지 않으려면 속히 반민족 행위자의 묘를 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애국지사 묘역에 안장되어 있는 김구선생의 모친 곽락원 여사와 부민관 의거 조문기 선생, 유만수 선생 묘역을 찾아 참배하는 것으로 이날 행사를 마쳤다.


 


"국립묘지법 개정하여 반민족 행위자와 반국가 사범들 이장해야"


 






















  
퍼포먼스에 앞서 시민단체 회원들은 대전현충원 입구에서 참배객들을 상대로 홍보활동을 펼쳤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김창룡

 


이에 앞서 이들은 대전현충원 앞에서 '국립묘지법 개정 및 김창룡 묘 이장 촉구대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김창룡 묘가 이곳에 있어야 한다면, 저기 애국지사 묘역에 있는 김구선생의 모친 곽락원 여사와 아들 김인 선생의 묘는 왜 이 곳에 있는 것이냐"며 "누가 애국지사와 그들을 핍박한 자의 묘를 함께 이곳에 있게 했느냐"고 분개했다.


 


이어 "참으로 비통한 마음 금할 길이 없다, 당장 파내라"며 "이런 자의 묘가 이곳에 있다는 것은 국립묘지에 대한 모욕이며, 전 국민에 대한 모독이 아닐 수 없다, 또한 역사를 욕보이고 이곳에 고이 잠들어 계시는 애국지사들을 능멸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또 "과거사를 올 곧게 정립하여 존경받을 만한 사람이 그러한 자리에 있도록 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이제라도 국립묘지법을 개정하여 안장되어 있는 반민족 행위자들과 반국가 사범들을 모두 파내라"고 촉구했다.


 


김창룡·유학성에 꽃 바치는 '기무사령관'


 






















  
시민단체 회원들이 빠져나가자 김창룡 묘 앞에 슬그머니 놓여진 기무사령관의 조화.
ⓒ 오마이뉴스 장재완



김창룡





















  
12·12 쿠데타의 주역 유학성 전 의원의 묘지 앞에 기무사령관이 헌화한 조화가 놓여져 있다.(우측 아래쪽)
ⓒ 오마이뉴스 장재완



유학성

 


한편, 이날 현충일을 맞아 김창룡 묘에는 눈에 띄는 조화가 헌화됐다. 국군기무사령관이 기무사령부의 전신인 특무대부대장을 지냈던 '조직의 선배'를 추모하기 위해 보내온 것.


 


이 조화는 시민단체 회원들이 찾았을 때는 없었지만, 퍼포먼스를 마치고 돌아가자 현충원 직원들이 슬그머니 가져다 놓았다. 이 직원은 사진을 찍는 기자에게 "사진을 찍으려면 조화는 빼고 찍지 그러느냐"고 말하기도 했다.


 


이 뿐만이 아니다. 김창룡 묘와 50여 미터 쯤 떨어진 12·12 쿠데타의 주역 유학성 전 의원의 묘지에도 기무사령관이 보내 온 조화가 놓여 있었다.


 


반민족 행위자를 국립묘지에서 이장해야 한다는 시민단체들의 계속되는 외침과 기무사령관의 이 같은 반민족 행위자 및 쿠데타 주역 추모 행위는 언제쯤 끝나게 될지 관심 있게 지켜 볼 일이다.

[오마이뉴스]
바로가기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0920370


[로컬 365]시민연대 “친일파 김창룡 묘 국립묘지서 옮겨라” 
[경향신문]
바로가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0806061752075&code=950301

 










‘국립묘지법 개정 및 반민족행위자 김창룡 묘 이장 추진 시민연대’는 현충일인 6일 오전 대전 현충원 앞에서 회원 2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집회를 열고 “국립묘지법을 개정해 친일파 김창룡의 묘를 국립묘지에서 이장하라”고 촉구했다.

평화재향군인회 표명렬 상임대표(70) 등이 참석한 이날 집회에서 시민연대 측은 “일본군 헌병 출신인 김창룡은 독립군 체포에 앞장섰을 뿐만 아니라 백범 김구 선생의 암살 배후로 지목된 인물”이라며 “민족의 수치라고 할 수 있는 김창룡의 묘가 더이상 국립묘지에 있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민족문제연구소 이규봉 대전지부장(51·배재대 전산수학콘텐츠학과)은 “독재자 이승만의 수하가 돼 양민학살을 자행한 김창룡과 김구 선생의 모친, 아들이 인근에 함께 안장돼 있는 게 말이 되느냐”며 “국립묘지법을 개정해 김창룡을 비롯한 모든 민족 반역자들과 군사반란을 일으킨 반국가사범들의 묘가 신성한 국립묘지에서 추방될 때까지 항의집회를 계속하겠다”고 강조했다.

<대전 | 정혁수기자 overall@kyunghyang.com>























































3811
  진화하는 네티즌, 조중동에 선전포고(서프라이즈, 이진석,펌) 
 김환영
4719 2008-05-28
3810
  재향군인회 박세직 회장, 촛불시위 배후 세력 운운 물의 
 관리자
4709 2008-05-28
3809
  PD 수첩 "'광우병 사태' 주범은 조중동" 
 관리자
4600 2008-05-28
3808
  [기자회견]광우병 의심 미국산 쇠고기 군납 반대 
 조직국장
4569 2008-05-30
3807
  평화재향군인회 "군인에게 미국소 먹이지 말라" 
 관리자
4837 2008-05-31
3806
  ‘좋은 신문 보기’ 애국운동에 동참하자 
 표명렬
4683 2008-06-02
3805
  악재첩첩에 등돌린 민심--우울한 MB취임 100일 
 관리자
4245 2008-06-03
3804
  재협상? 비밀 양해각서로 뭘 또 줄려고? 
 관리자
4520 2008-06-03
3803
  이로움과 의로움 -도종환- 
 관리자
4316 2008-06-04
3802
  [지역소식]인천에서도 촛불이 함께 
 조직국장
4340 2008-06-04
3801
  [지역소식]충남 대전-6월 항쟁 앞두고 '친일 독재자' 이승만 동상을? 
 조직국장
4604 2008-06-04
3800
  국방부, 평택기지 발주방식 변경 "왜" 노무현 정부가 한건 무조건 뒤집는가? "미군은 실속챙겨" 
 관리자
4441 2008-06-05
  '반역자 김창룡 파묘' 외치는데 꽃 바치는 기무사령관 
 조직국장
4838 2008-06-07
3798
  촛불에 무너지는 '언론3적' 조중동 
 관리자
4527 2008-06-09
3797
  [함세웅] "80년 광주헐뜯고 애도했던 언론 주범들이 지금도---" 
 관리자
4310 2008-06-10
3796
  표명렬 대표님께 
 관리자
4566 2008-06-12
3795
  이명박 대통령 하야, 빠를수록 좋을까? 
 관리자
4223 2008-06-13
3794
  MB정부, 군 사업에선 미국과 합의 뒤엎어 
 관리자
4455 2008-06-13
3793
  얼빠진 국방부장관 '비리 군사법 수뇌', 다시 그자리로? 
 관리자
4764 2008-06-13
3792
  [이근 칼럼]'근면하고 성실해서 더욱 위험한 이명박 정부' -민주주의가 우리를 지켜준다- 
 관리자
4158 2008-06-14

[1][2][3][4][5] 6 [7][8][9][10]..[196]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