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게시판 > 평군대문글



 PD 수첩 "'광우병 사태' 주범은 조중동"

2008-05-28 15:43:06, Hit : 4586

작성자 : 관리자
MBC <PD수첩>이 27일 '조중동'에 일침을 가하고 나섰다. 지난 4월29일 광우병의 위험성을 알린 <PD수첩>에 대해 "불안감을 조성하고 있다", "진짜 의도는 무엇인가"라고 주장한 보수신문들을 향해 쇠고기 사태와 관련한 객관적 보도의 문제점을 지적했던 것.
 
'미국산 쇠고기 수입과 언론 보도-누가 국민을 혼란에 빠뜨리는가'라는 제목으로 이날 저녁 방송된 <PD수첩>은 과거 자신들이 보여왔던 논조와 상반된 채 정부의 입장만을 대변하고 있는 조중동의 보도행태를 꼬집었다.
 
아울러 최근 '항쟁' 수준에 도달한 촛불집회와 관련, '괴담', '배후세력' 등 이른바 색깔론을 내세운 보수신문들을 향해 "신뢰를 잃은 언론의 미래는 눈에 훤한 것이지만, 현재의 쇠고기 사태는 참언론의 중요성을 생각하게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불과 1년 전 광우병 위험성 경고한 언론들이…"
 
우선 <PD수첩>은 지난2일 농림수산식품부와 보건복지가족부의 '미국산 쇠고기 수입 관련 기자회견' 당시, 조선-중앙-동아가 보였던 보도 행태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당시 조중동은 광우병의 안정성을 강조, 정부 입장에 손을 들어줬다. 심지어 <중앙>은 "광우병에 감염됐더라도 근육만 먹은 경우, 사람에게 감염됐다는 증거가 없다"고 보도했다.
 

















▲김종훈 본부장이 지난20일 미국과의 추가협의 내용을 보도하자, 동아일보는 다음날인 21일 정부의 입장만을 그대로 반영하는 논조를 보였다.    ©동아일보

<PD수첩>은 그러나 "중앙은 2007년 8월 3일 '미국은 수입위생조건을 성실하게 이행토록 자세를 보인 후에 개방확대를 요구하는 것이 순리'라고 보도했다. 조선도 1년 전 광우병의 위험성을 경고했다"며 "지난1년 동안 이들의 태도는 확 바뀌었다"고 일침을 가했다.
 
<PD수첩>은 또 지난 20일 '추가협의' 발표 당시 김종훈 본부장의 입에서 나온 '동아일보' 발언과 관련, "(너무나도 달라진 보수신문들의 논조) 때문에 웃지못할 상황도 나온다"고 쓴소리를 가했다.
 
이와 관련, 김영호 언론개혁시민연대 대표는 방송을 통해 "정부를 지지하는 언론매체, 이러한 매체와 이해를 같이하고 있는 정부가 존재하다 보니 무의식적으로 '우리'라는 공동체적 용어를 사용하는 것"이라고 정부와 보수언론들을 일제히 비판했다.
 
"과연 불안감 조성하는 주범이 누구인가"
 
한편 "한국인이 광우병에 취약한 인자를 갖고 있다"는 내용으로 사실상 '쇠고기 사태'의 뇌관 역할을 담당한 4월 29일 자 <PD수첩> 보도내용과 관련, 조중동이 방송 이후 힐난하고 나선 것에 대해서도 <PD수첩>은 과거 이들의 보도 내용을 인용해 정면으로 반박했다.
 
그도 그럴것이 <조선>과 <동아>는 당시의 방송 내용이 일파만파의 파문을 가져오자 각각 7일과 9일 자 지면을 통해 "국민들에게 먹고 죽으라는 것이다. 일부 방송이 불안감을 조장하고 있다", "광우병 부풀리기 방송 진짜 의도는 무엇인가"라는 주장을 폈다.
 
하지만 <PD수첩>은 "동아는 20007년 3월 23일 '한국인이 광우병 쇠고기를 먹을 경우, 인간 광우병에 걸릴 확룰이 미국이나 영국인에 비해 높다'고 보도했고, 조선도 2002년 4월 22일 '한국인의 98%가 광우병에 걸리기 쉬운 유전자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고 못박았다.
 


















▲PD수첩은 이른바 '앉은뱅이 소'로 불리는 다우너소와 관련해서도 조중동의 일방적 왜곡 보도를 강하게 질타했다.     © MBC

최근 '여러 질명이 원인'인 것으로 밝혀진 이른바 '앉은뱅이 소'와 관련해서도 이들 언론의 보도행태는 과거와 너무나 다른 모습을 보였다. 이와 관련, <PD수첩>은 "불안감을 조성하는 것은 작년과 올해 다른 보수언론의 말바꾸기가 아닌지 물어야겠다"고 비판했다.
 
실제로 <중앙>은 지난 2003년 '광우병 국내대책 소걸음'이라고 밝혔지만, 지난 9일엔 "실체없는 광우병 논쟁 이젠 끝내자"라며 "며칠간 소동을 일으킨 인간광우병의 한국 발생 확률은 수학적으로 고리 원자력 발전소가 폭발할 확률보다 낮다"고 상반된 주장을 펼쳤다.
 
박상표 "5년안에 광우병이 없어진다고? 점쟁이나 할 소리"
 
또한 지난 8일 과학기술한림원에서 열린 광우병 토론회와 관련, 조중동이 이영순 서울대 수의학과 교수의 발언을 '대서특필'한 것에 대해서도 <PD수첩>은 전문가의 발언을 인용해 일침을 가했다. 이 교수는 당시 "최소한 5년 안에 광우병이 없어질 것"이라고 밝혔었다.
 
이와 관련, 박상표 '국민건강을 위한 수의사연대' 정책국장은 5월21일 <로이터통신>의 보도를 인용, "불과 며칠 전 네덜란드에서 광우병이 발생했다"며 "몇년 내에 광우병이 소멸할 것이라는 예측은 점쟁이나 할 수 있는 얘기"라고 이 교수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원용진 서강대 신방과 교수도 이들 언론에 "언론이 지향하는 가치에 대한 혼돈이 생기는 것 같다"며 "사회가 결코 포기할 수 없는 가치들을 (언론이) 지켜내지 않는다면, 언론은 더 이상의 존재 이유가 없을 수 도 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광우병 사태와 관련, 조중동의 왜곡 보도를 규탄하는 시민단체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PD수첩의 이날 보도로 조중동을 향한 비판여론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민언련

한편 <PD수첩>은 최근 정점에 이른 촛불문화제에 대해 조중동이 배후세력을 주장하고 나선것에 대해서도 "국민의 소리에 눈감고 귀막은 언론을 향한 국민들의 외침은 계속되고 있다"며 "(조중동은) 무엇이 국민을 위한 길인지 귀를 기울여야할 때"라고 메시지를 던졌다.
 
진중권 중앙대 교수도 방송을 통해 "국민들은 이번 사태를 통해 조중동이 얼마나 새빨간 거짓말을 하는가를 깨달았을 것"이라며 "이외에 더 중요한 깨달음은 '정치가 나의 삶에 밀접한 관련이 있었구나'라는 것을 알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 '광우병 스테이크 안전' 한나라 심재철 의원에게도 뼈있는 '일침'
 
<PD수첩>은 이날 방송에서 조중동을 향한 '일침' 이외에도 한나라당 심재철 의원을 우회적으로 비판하는 내용의 정정문을 보도했다. 심 의원의 이른바 '광우병 스테이크' 발언과 관련,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며 심 의원 주장의 심각성을 지적했던 것.
 
송일준 CP는 이날 방송에 앞서 "본방송은 지난 5월14일자 보도와 관련, 한나라당 심재철 의원이 '광우병에 걸린 소로 등심스테이크를 만들어 먹어도 안전하다'고 발언한 것처럼 방송했으나 사실 확인 결과 심재철 의원은 '광우병에 걸린 소일지라도 SRM을 제거한 나머지 부분은 안전하다'고 발언한 것으로 밝혀져 이를 바로잡습니다"라고 밝혔다.
 
송 CP는 그러나 "중재위는 심 의원 발언의 옳고 그름을 떠나, 정정보도를 해야한다고 밝혔다. 심 의원의 정정보도 요청이 무의미하다는 것이 우리의 생각이지만, 심 의원 발언의 심각성을 다시한번 정확하게 짚어보는게 좋겠다는 생각에 중재위의 조정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고 뼈있는 일침을 가했다.
 
이와 관련, 우희종 서울대 수의학과 교수는 <PD수첩>과의 인터뷰에서 "광우병에 걸린 소 전체를 SRM으로 봐야 한다"며 "이미 광우병이라고 판정이 났다고 한다면, 절대 식용으로 쓰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3811
  진화하는 네티즌, 조중동에 선전포고(서프라이즈, 이진석,펌) 
 김환영
4699 2008-05-28
3810
  재향군인회 박세직 회장, 촛불시위 배후 세력 운운 물의 
 관리자
4686 2008-05-28
  PD 수첩 "'광우병 사태' 주범은 조중동" 
 관리자
4586 2008-05-28
3808
  [기자회견]광우병 의심 미국산 쇠고기 군납 반대 
 조직국장
4551 2008-05-30
3807
  평화재향군인회 "군인에게 미국소 먹이지 말라" 
 관리자
4823 2008-05-31
3806
  ‘좋은 신문 보기’ 애국운동에 동참하자 
 표명렬
4669 2008-06-02
3805
  악재첩첩에 등돌린 민심--우울한 MB취임 100일 
 관리자
4228 2008-06-03
3804
  재협상? 비밀 양해각서로 뭘 또 줄려고? 
 관리자
4501 2008-06-03
3803
  이로움과 의로움 -도종환- 
 관리자
4295 2008-06-04
3802
  [지역소식]인천에서도 촛불이 함께 
 조직국장
4329 2008-06-04
3801
  [지역소식]충남 대전-6월 항쟁 앞두고 '친일 독재자' 이승만 동상을? 
 조직국장
4592 2008-06-04
3800
  국방부, 평택기지 발주방식 변경 "왜" 노무현 정부가 한건 무조건 뒤집는가? "미군은 실속챙겨" 
 관리자
4416 2008-06-05
3799
  '반역자 김창룡 파묘' 외치는데 꽃 바치는 기무사령관 
 조직국장
4823 2008-06-07
3798
  촛불에 무너지는 '언론3적' 조중동 
 관리자
4512 2008-06-09
3797
  [함세웅] "80년 광주헐뜯고 애도했던 언론 주범들이 지금도---" 
 관리자
4298 2008-06-10
3796
  표명렬 대표님께 
 관리자
4550 2008-06-12
3795
  이명박 대통령 하야, 빠를수록 좋을까? 
 관리자
4206 2008-06-13
3794
  MB정부, 군 사업에선 미국과 합의 뒤엎어 
 관리자
4442 2008-06-13
3793
  얼빠진 국방부장관 '비리 군사법 수뇌', 다시 그자리로? 
 관리자
4747 2008-06-13
3792
  [이근 칼럼]'근면하고 성실해서 더욱 위험한 이명박 정부' -민주주의가 우리를 지켜준다- 
 관리자
4144 2008-06-14

[1][2][3][4][5] 6 [7][8][9][10]..[19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