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게시판 > 평군대문글



 일본엔 '도발'이라더니 --- 미국엔 '내탓이오'

2008-07-28 15:33:54, Hit : 4178

작성자 : 관리자
일본이 독토영유권 명기를 하자 '도발'이라며 노발대발하던 한나라당이 미국 정부기관이 독도를 '한국령'에서 '주권 미지정지역'으로 바꾼 데에는 '내탓이오' 하는 저자세를 보여 빈축을 사고 있다.

28일 오전 열린 한나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박희태 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 누구도 모두발언에서 미국 정부의 독도 표기를 문제삼지 않았다.

비공개 회의에서도 한나라당은 '남 탓 하지 말고 우리나 잘하자'는 요지의 결론을 내렸을 뿐이다.

윤상현 한나라당 대변인은 이날 비공개 회의 결과에 대해 "독도 문제와 관련해서는 항상 남의 탓을 먼저 할 것이 아니라 우리 자체적으로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임을 증명하는 국내 자료를 수집 정리하고 그래서 이런 자료를 통하여 우리 정부가 세계를 상대로 해서 설득 작업을 해나가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이번 미국의 독도 표기 관련 공식적인 입장이라곤 윤 대변인이 27일 낸 짤막한 논평이 전부다.

윤 대변인은 논평에서 "과정을 떠나 이번 미국 지명위원회의 결정은 유감이 아닐 수 없다"며 "일본이 그 어떤 도발을 해도 독도는 대한민국 영토다. 미국은 이런 엄연한 사실을 각별히 인식하고 그에 맞는 신중한 대응을 해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같은 한나라당의 입장은 일본이 독도 영유권 명기를 강행했을 때와는 사뭇 다른 모양새다.

지난 14일 일본이 독도영유권을 명기하기로 한 날 조윤선 대변인은 논평에서 "성숙한 주권국가임을 망각한 심각한 역사 도발이자, 명백한 영토주권 침해 시도"라며 "오늘 결정은 대한민국만이 아니라 전 세계에 일본이 과거 군국주의 시절에서 벗어나지 못한 反문명국가라는 선언과 다름없다"고 맹비난했다.

조 대변인은 "정부는 강력하고 단호한 조치로 일본의 도발을 막아야 한다. 국회도 초당적인 자세로 필요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면서 "이번 일본의 도발을 바로잡기 위해 국제사회와도 확실한 공조체제를 구축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2주만에 조 대변인이 주장한 '국제사회와의 확실한 공조체제 구축'은 '전략적 동맹'인 미국의 '배신'으로 명백한 실패로 드러났다.

이회창 자유선진당 총재는 "그동안 한미관계의 복원을 장담해왔던 이 정권이 도대체 어떻게 외교를 해왔기에 가장 가깝다는 우방조차도 설득하지 못하고 이 지경에 이르렀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맹비난했다.

박영선 자유선진당 대변인도 27일 논평을 내고 "전면적 동맹관계에서 전략적 동맹관계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켰다고 했을 때 국민은 그래도 이 정권이 미국과의 관계만은 개선을 했구나, 싶었다"면서 "검역주권마저 포기하며 퍼주기 외교를 통해 전략적 동맹관계를 맺었던 미국으로부터는 독도가 한국 땅이 아니라는 청천벽력같은 소리를 듣고 있다"고 비꼬았다. <민중의 소리펌>




3731
  '피부에 와닿는 평화'를 희망한다.<정욱식 씀> 
 관리자
4094 2008-07-26
3730
  "이명박 정부 외교는 설계도 없는 공사현장. 늦었다말고 '현인'그룹에 자문구해야" <송민순 의원> 
 관리자
4329 2008-07-26
3729
  서울시 교육감 선거 조.중. 동이 고맙다. 
 관리자
4193 2008-07-26
3728
  강만수와 이종구, 도대체 경제를 아나? 
 관리자
4131 2008-07-26
3727
  "분노는 정책이 아니다" "하면된다" 외교가 빚어낸 ARF 성명 수정 파문 
 관리자
4535 2008-07-26
3726
  "차라리 싸우다 죽었다면----" 
 관리자
4237 2008-07-27
3725
  "나는 저항한다" [이길준 의경 양심선언 전문] 
 관리자
4125 2008-07-28
3724
  '정연주'를 지켜내야만 하는 이유 
 관리자
3951 2008-07-28
  일본엔 '도발'이라더니 --- 미국엔 '내탓이오' 
 관리자
4178 2008-07-28
3722
   아직도 정신 못차린 교육과학기술부 . 
 관리자
4457 2008-07-28
3721
  육군 장교 `상습구타' 상관 고발 `충격'(펌,연합,이영재) 
 김환영
4692 2008-07-28
3720
  광화문 연가 
 관리자
4246 2008-07-29
3719
  306보충대에 입소하는 아들의 어머니들에게 표대표 강의 홍보 
 관리자
4726 2008-07-29
3718
  (공지)평군 2008년 7월 운영위원회 결과 
 김환영
4285 2008-07-30
3717
  기무사..."국보법 낡은칼 다시 빼들다" 
 관리자
4673 2008-07-30
3716
  "독도 명기 원상회복"이 남긴 대미외교의 문제점 
 관리자
4008 2008-07-31
3715
  8.15를 광복절에서 건국절로? 
 관리자
4303 2008-07-31
3714
  [한겨레 사설] 퇴행적이고 반지성적인 군의 도서 검열 
 관리자
4044 2008-08-01
3713
  [경향사설] 매카시 광풍을 연상시키는 '불온서적' 단속 
 관리자
4526 2008-08-01
3712
  국방부 '불온서적' 외려 인기 절정 '판매량 최고 20배 급증' 
 관리자
4486 2008-08-01

[1][2][3][4][5][6][7][8][9] 10 ..[19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