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게시판 > 평군대문글



 "차라리 싸우다 죽었다면----"

2008-07-27 05:57:09, Hit : 4236

작성자 : 관리자

"차라리 싸우다가 죽었다면… "




한국일보 | 기사입력 2008.07.26 03:05


20대 여성, 강원지역 인기기사 자세히보기







軍 초소붕괴 등 사고에 장병 부모들 항의 빗발
군 부대에서 인재나 다름없는 어이없는 사고로 장병들이 잇따라 숨지면서 군에 자식을 보낸 부모들의 군 당국에 대한 불신과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5일 국방부 등에 따르면 22일 경북 포항의 해병대 해안초소 붕괴로 장병 3명이 숨진 데 이어 24일에는 강원 양구 육군 모부대에서 산사태로 또다시 장병 2명이 숨지자, 군에 복무하거나 입대를 앞둔 아들을 둔 부모들의 항의가 쇄도하고 있다.

최모씨는 국방부 홈페이지 열린게시판에 글을 올려 "군대에 자식을 보낸 부모로서 너무 답답하다"며 "전쟁에 나가 싸우다가 죽었다면 가슴에 묻을 수 있지만, 폭우에 안전사고로 개죽음을 당해야 하느냐"며 관련자 문책을 주장했다.

김모씨도 "어쩔 수 없이 군에 징집되는 것도 억울한데 목숨까지 잃었다"며 "아들 가진 부모들은 억장이 무너진다"며 "고 심경을 토로했다.

양구 육군 부대의 산사태 매몰 사고는 언뜻 집중 호우에 따른 우연한 사고로 보이지만, 정황상 사전에 예방이 가능했다는 측면에서 '인재'의 성격이 크다.

산에서 밀려 내려온 토사에 매몰돼 숨진 장기만(24) 하사와 전중일(22) 병장이 숨진 장소는 경사면이 7~8m 높이에 이르는 가파른 산비탈에 인접한 곳이다. 또 철책 울타리가 설치됐다고는 하지만, 호우 특보가 내려진 상황에서 산사태 위험성이 큰 지역에서 작업을 강행한 것은 무리한 지시였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앞서 포항의 해병대 해안초소가 붕괴돼 장병 3명이 숨진 사고도 사전 대비책이 아쉬웠던 경우다. 1970년대 지어진 노후 초소 지붕에 총 400㎏의 모래주머니를 쌓아두는 바람에 중량을 이기지 못한 초소가 무너졌기 때문이다.

군 당국의 안이함에 대한 비난 여론이 높아지면서 이명박 대통령과 여당도 긴급 진화에 나섰다. 이 대통령은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젊은 사람들이 입대해 그런 사고가 나면 가족들은 물론 국민 모두 걱정한다"며 "국방부는 특별대책을 세우라"고 지시했다.

한나라당 황진하 제2정조위원장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전방에서 울타리 작업을 하던 병사 2명이 숨진 것은 참 안타깝고 슬픈 소식"이라며 "정부는 장병이 안심하고 근무할 수 있도록 예산을 대폭 확충해야 한다"고 말했다.




3731
  '피부에 와닿는 평화'를 희망한다.<정욱식 씀> 
 관리자
4093 2008-07-26
3730
  "이명박 정부 외교는 설계도 없는 공사현장. 늦었다말고 '현인'그룹에 자문구해야" <송민순 의원> 
 관리자
4329 2008-07-26
3729
  서울시 교육감 선거 조.중. 동이 고맙다. 
 관리자
4192 2008-07-26
3728
  강만수와 이종구, 도대체 경제를 아나? 
 관리자
4130 2008-07-26
3727
  "분노는 정책이 아니다" "하면된다" 외교가 빚어낸 ARF 성명 수정 파문 
 관리자
4535 2008-07-26
  "차라리 싸우다 죽었다면----" 
 관리자
4236 2008-07-27
3725
  "나는 저항한다" [이길준 의경 양심선언 전문] 
 관리자
4125 2008-07-28
3724
  '정연주'를 지켜내야만 하는 이유 
 관리자
3951 2008-07-28
3723
  일본엔 '도발'이라더니 --- 미국엔 '내탓이오' 
 관리자
4178 2008-07-28
3722
   아직도 정신 못차린 교육과학기술부 . 
 관리자
4456 2008-07-28
3721
  육군 장교 `상습구타' 상관 고발 `충격'(펌,연합,이영재) 
 김환영
4691 2008-07-28
3720
  광화문 연가 
 관리자
4245 2008-07-29
3719
  306보충대에 입소하는 아들의 어머니들에게 표대표 강의 홍보 
 관리자
4726 2008-07-29
3718
  (공지)평군 2008년 7월 운영위원회 결과 
 김환영
4284 2008-07-30
3717
  기무사..."국보법 낡은칼 다시 빼들다" 
 관리자
4673 2008-07-30
3716
  "독도 명기 원상회복"이 남긴 대미외교의 문제점 
 관리자
4007 2008-07-31
3715
  8.15를 광복절에서 건국절로? 
 관리자
4302 2008-07-31
3714
  [한겨레 사설] 퇴행적이고 반지성적인 군의 도서 검열 
 관리자
4044 2008-08-01
3713
  [경향사설] 매카시 광풍을 연상시키는 '불온서적' 단속 
 관리자
4525 2008-08-01
3712
  국방부 '불온서적' 외려 인기 절정 '판매량 최고 20배 급증' 
 관리자
4485 2008-08-01

[1][2][3][4][5][6][7][8][9] 10 ..[19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