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게시판 > 보도자료



 [오마이뉴스]시민단체 "라이스 장관 방한을 규탄한다"

2006-10-28 08:35:11, Hit : 2194

작성자 : 조직국장
시민단체 "라이스 장관 방한을 규탄한다"









  원본 사진 보기






[오마이뉴스 이민정 기자]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이 일본에 이어 한국을 방문하는 가운데 이를 규탄하는 국내 시민사회단체들이 19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었다.


103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대화를 통한 북핵문제 해결 ▲한국의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PSI) 동참 반대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사업 유지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인 평화정착 등을 촉구했다.


이들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 이후 진행되는 라이스 장관의 방한과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은 한국 정부에게 강력한 대북 제재 조치를 강압하려는 것"이라며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킬 수 있는 라이스 장관의 방한을 규탄한다"고 기자회견 개최 배경을 밝혔다.


"PSI 조치가 전쟁 막을 수 있나"


시민단체들은 특히 미국 정부가 북한에 대해 추진하는 PSI 조치와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사업의 중단 위기를 규탄했다.


이들은 PSI 조치에 대해 "자칫 군사적 충돌을 불러올 수 있는 위험천만한 것으로, 북한의 반발을 불러올 수 있기 때문에 즉각 중단돼야 한다"며 "어떤 경우에도 한반도에서 군사적 충돌이 있어서는 안된다는 것이 제1의 철칙"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의 PSI 참가는 남북관계를 돌이킬 수 없는 지경으로 악화시키고, 미국이 주도하는 대북강경 제재에 끌려들어가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한국의 역할을 상실하게 될 것"이라며 "미국은 한국 정부의 PSI 참가 압력을 중단하고, 한국 정부는 이를 단호히 거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명렬 평화재향군인회 상임대표는 연대발언에서 "PSI가 실제로 전쟁을 방지할 수 있는 조치라면 지지하겠지만, 자칫 잘못하면 되레 전쟁을 벌일 수 있다"며 "일부 친일세력과 사대주의적 세력 사이에서 나라가 어떻게 되든 전쟁으로 가려는 사람들이 있다"고 우려했다.


또한 이들은 "금강산 관광이든 개성공단 사업이든 유엔 제재 결의와 무관한 문제임에도 미국이 중단할 것을 압박하는 것은 내정간섭"이라며 "두 사업의 유지가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며, 남북간 긴장 완화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오종렬 민주주의민족통일전국연합 상임의장, 임기란 민주화가족운동실천협의회 전 상임의장, 김은진 민주노동당 최고위원 등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같은 날 오후 주한 미 대사관과 외교통상부 정문 앞에서 연이어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날(20일) 정오에는 한나라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다. 오는 22일에는 '반미반전' 대규모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 조직국장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7-25 16:18)



[민중의소리]라이스 방한에 즈음한 103개 시민사회 단체 기자회견 열려
[CNBNEWS]북핵 포용정책으로 남북 윈윈을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또미